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건희 회장 누나도 소송…‘유산 다툼’ 확산
입력 2012.02.28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맹희 씨에 이어서 이번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누나가 상속 재산을 돌려달라며 소송전에 뛰어 들었습니다.

이슬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삼성 창업주 고 이병철 회장의 둘째 딸 이숙희씨가 동생 이건희 회장을 상대로 상속재산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오빠 이맹희 씨에 이어 보름만에 소송을 낸 이숙희씨는 LG가인 구자학 아워홈 회장의 부인입니다.

이 씨 역시 선친이 차명으로 보유했던 주식을 이 회장이 단독으로 상속했다는 이유를 내세웠습니다.

구체적으로 이 회장이 대신 상속받은 삼성생명 주식 223만여 주와 삼성전자 주식 20주 등을 우선 돌려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소송 가액만 천 9백억원대로 오빠 이맹희씨의 7100억원과 합하면 9천억원에 이릅니다.

그러나 양측 모두 삼성전자 주식과, 삼성에버랜드로 넘어간 삼성생명 주식에 대해서도 추후 반환을 요구하겠다고 밝혀, 소송이 확대될 경우 수조 원 대에 이를 전망입니다.

소송 대리인 측은 이숙희씨가 소송을 계속하겠다는 의지가 매우 강한 상태라면서도 형제인 만큼 언제든 합의가능성은 열려있다고 말했습니다.

이건희 회장의 형에 이어 누나까지 소송에 합류하면서, 삼성가의 '선대 유산'을 둘러싼 싸움이 확전 양상을 보이고있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 이건희 회장 누나도 소송…‘유산 다툼’ 확산
    • 입력 2012-02-28 22:00:51
    뉴스 9
<앵커 멘트>

이맹희 씨에 이어서 이번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누나가 상속 재산을 돌려달라며 소송전에 뛰어 들었습니다.

이슬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삼성 창업주 고 이병철 회장의 둘째 딸 이숙희씨가 동생 이건희 회장을 상대로 상속재산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오빠 이맹희 씨에 이어 보름만에 소송을 낸 이숙희씨는 LG가인 구자학 아워홈 회장의 부인입니다.

이 씨 역시 선친이 차명으로 보유했던 주식을 이 회장이 단독으로 상속했다는 이유를 내세웠습니다.

구체적으로 이 회장이 대신 상속받은 삼성생명 주식 223만여 주와 삼성전자 주식 20주 등을 우선 돌려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소송 가액만 천 9백억원대로 오빠 이맹희씨의 7100억원과 합하면 9천억원에 이릅니다.

그러나 양측 모두 삼성전자 주식과, 삼성에버랜드로 넘어간 삼성생명 주식에 대해서도 추후 반환을 요구하겠다고 밝혀, 소송이 확대될 경우 수조 원 대에 이를 전망입니다.

소송 대리인 측은 이숙희씨가 소송을 계속하겠다는 의지가 매우 강한 상태라면서도 형제인 만큼 언제든 합의가능성은 열려있다고 말했습니다.

이건희 회장의 형에 이어 누나까지 소송에 합류하면서, 삼성가의 '선대 유산'을 둘러싼 싸움이 확전 양상을 보이고있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