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 亞 챔스 궈안 꺾고 ‘산뜻한 출발’
입력 2012.03.07 (07: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시아 정상을 향한 K-리그 팀들이 오늘부터 챔피언스리그 32강전에 돌입했습니다.

울산은 특유의 철퇴 축구로 승리를 거두며 산뜻하게 출발했습니다.

송재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신욱의 헤딩슛이 골대를 맞아 아쉬움을 삼킨 울산.

그러나 철퇴축구 울산에 골대의 저주는 없었습니다.

김신욱은 전반 25분 또 한번의 헤딩으로 기어이 베이징 궈안의 골문을 열어제쳤습니다.

지난 K-리그 개막전 결승골에 이은 두 경기 연속 골입니다.

10여 분 뒤, 그림 같은 추가골이 나왔습니다.

이근호의 정확한 크로스와 김신욱의 재치있는 속임 동작, 그리고 고슬기의 감각적인 슈팅이 어우러진 한편의 작품이었습니다.

그러나 후반 6분, 상대의 기습적인 슈팅에 만회골을 내줬습니다.

김영광의 위치선정이 아쉬웠습니다.

실점 이후 울산은 두 골을 지키기보단 더욱 공격의 고삐를 조였지만 더이상 골문을 열진 못했습니다.

결국, 2대 1로 승부를 마무리한 울산은 홈에서 산뜻하게 출발했습니다.

포항도 감바 오사카와의 원정경기를 3대 0, 완승으로 장식했습니다.

울산과 포항, 전북과 성남 등 K-리그 4팀이 참가하는 올 챔피언스리그는 오는 11월 우승컵의 주인공이 가려집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 울산, 亞 챔스 궈안 꺾고 ‘산뜻한 출발’
    • 입력 2012-03-07 07:09:3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아시아 정상을 향한 K-리그 팀들이 오늘부터 챔피언스리그 32강전에 돌입했습니다.

울산은 특유의 철퇴 축구로 승리를 거두며 산뜻하게 출발했습니다.

송재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신욱의 헤딩슛이 골대를 맞아 아쉬움을 삼킨 울산.

그러나 철퇴축구 울산에 골대의 저주는 없었습니다.

김신욱은 전반 25분 또 한번의 헤딩으로 기어이 베이징 궈안의 골문을 열어제쳤습니다.

지난 K-리그 개막전 결승골에 이은 두 경기 연속 골입니다.

10여 분 뒤, 그림 같은 추가골이 나왔습니다.

이근호의 정확한 크로스와 김신욱의 재치있는 속임 동작, 그리고 고슬기의 감각적인 슈팅이 어우러진 한편의 작품이었습니다.

그러나 후반 6분, 상대의 기습적인 슈팅에 만회골을 내줬습니다.

김영광의 위치선정이 아쉬웠습니다.

실점 이후 울산은 두 골을 지키기보단 더욱 공격의 고삐를 조였지만 더이상 골문을 열진 못했습니다.

결국, 2대 1로 승부를 마무리한 울산은 홈에서 산뜻하게 출발했습니다.

포항도 감바 오사카와의 원정경기를 3대 0, 완승으로 장식했습니다.

울산과 포항, 전북과 성남 등 K-리그 4팀이 참가하는 올 챔피언스리그는 오는 11월 우승컵의 주인공이 가려집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