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크린도어 없는 경춘선…이용객 안전 위협
입력 2012.03.07 (10:00) 수정 2012.03.07 (19:3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도권 지역의 거의 모든 전철역에는 추락 방지를 막기 위해 '스크린 도어'가 설치돼 있습니다.

그런데 경춘선에는 '스크린 도어'가 없어, 전철 이용객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강탁균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레일이 운영하는 중앙선 회기 역.

전동차 문과 함께, 스크린 도어가 열립니다.

소음과 먼지, 강풍은 물론 승객들이 선로로 떨어지는 것을 막아 줍니다.

<인터뷰> 최현규(경기도 연천군): "스크린 도어는, 정말 잘했다고 봐요..."

지난 2010년 개통된 경춘선.

18 개역 모두엔 스크린 도어가 없습니다.

고작 듬성듬성 안전보호대만 설치돼 있습니다.

<인터뷰> 이지현(서울시 장위동) : "아이 동반한 가족들은 정말 필요해요..."

실제로 지난달 백양리역에서 한 남성이 시험운행 중이던 ITX에 뛰어들어 숨졌고, 지난해 6월 굴봉산 역에선, 술 취한 20대 남성이 철로로 떨어졌습니다.

코레일이 운영하는 광역 철도역 200여 개의 스크린 도어 설치율은 20% 정도에 불과합니다. 역사 10곳 가운데 8곳은 안전시설이 부족한 셈입니다.

그러나 코레일과 국토 해양부는, 예산 타령만 늘어놓고 있습니다.

<녹취> 국토 해양부 관계자 : "200개 역사에 총 소요되는 예산이 5천억 원 정도 예상하고 있습니다. 빨리 설치하기 위해서는 예산이 빨리 확보돼야 하는데"

한해 500만 명이 이용하는 경춘선.

스크린 도어가 없는 승강장에서 승객들은 안전사고 위험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탁균입니다.
  • 스크린도어 없는 경춘선…이용객 안전 위협
    • 입력 2012-03-07 10:00:54
    • 수정2012-03-07 19:36:31
    930뉴스
<앵커 멘트>

수도권 지역의 거의 모든 전철역에는 추락 방지를 막기 위해 '스크린 도어'가 설치돼 있습니다.

그런데 경춘선에는 '스크린 도어'가 없어, 전철 이용객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강탁균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레일이 운영하는 중앙선 회기 역.

전동차 문과 함께, 스크린 도어가 열립니다.

소음과 먼지, 강풍은 물론 승객들이 선로로 떨어지는 것을 막아 줍니다.

<인터뷰> 최현규(경기도 연천군): "스크린 도어는, 정말 잘했다고 봐요..."

지난 2010년 개통된 경춘선.

18 개역 모두엔 스크린 도어가 없습니다.

고작 듬성듬성 안전보호대만 설치돼 있습니다.

<인터뷰> 이지현(서울시 장위동) : "아이 동반한 가족들은 정말 필요해요..."

실제로 지난달 백양리역에서 한 남성이 시험운행 중이던 ITX에 뛰어들어 숨졌고, 지난해 6월 굴봉산 역에선, 술 취한 20대 남성이 철로로 떨어졌습니다.

코레일이 운영하는 광역 철도역 200여 개의 스크린 도어 설치율은 20% 정도에 불과합니다. 역사 10곳 가운데 8곳은 안전시설이 부족한 셈입니다.

그러나 코레일과 국토 해양부는, 예산 타령만 늘어놓고 있습니다.

<녹취> 국토 해양부 관계자 : "200개 역사에 총 소요되는 예산이 5천억 원 정도 예상하고 있습니다. 빨리 설치하기 위해서는 예산이 빨리 확보돼야 하는데"

한해 500만 명이 이용하는 경춘선.

스크린 도어가 없는 승강장에서 승객들은 안전사고 위험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탁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