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19대 국회의원 선거
김현철 “공천 탈락 민주계와 신당 창당 가능”
입력 2012.03.07 (10:11) 수정 2012.03.07 (14:37) 정치
새누리당 공천에서 탈락한 김현철 전 여의도연구소 부소장은 낙천자들의 신당 창당 움직임과 관련해 외연의 폭을 야당과 같이 넓히자는 사람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부소장은 오늘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소위 말하는 민주당의 범민주계가 대상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야당쪽 인사들은 정치적으로 맞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실제 외연을 넓히자는 견해와 함께 우선 새누리당 공천 탈락자부터 살림을 차리자는 견해도 있어 아직 교통정리가 안 돼 있다고 전했습니다.

새누리당 친이계 의원들이 집단 탈당할 것이란 전망에 대해서는 "충분히 가능하다"면서 최소한 20~30명은 탈당을 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현철 전 부소장은 또 아버지인 김영삼 전 대통령이 조만간 언급이 있을 것이고 총선에도 일정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김현철 “공천 탈락 민주계와 신당 창당 가능”
    • 입력 2012-03-07 10:11:23
    • 수정2012-03-07 14:37:14
    정치
새누리당 공천에서 탈락한 김현철 전 여의도연구소 부소장은 낙천자들의 신당 창당 움직임과 관련해 외연의 폭을 야당과 같이 넓히자는 사람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부소장은 오늘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소위 말하는 민주당의 범민주계가 대상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야당쪽 인사들은 정치적으로 맞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실제 외연을 넓히자는 견해와 함께 우선 새누리당 공천 탈락자부터 살림을 차리자는 견해도 있어 아직 교통정리가 안 돼 있다고 전했습니다.

새누리당 친이계 의원들이 집단 탈당할 것이란 전망에 대해서는 "충분히 가능하다"면서 최소한 20~30명은 탈당을 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현철 전 부소장은 또 아버지인 김영삼 전 대통령이 조만간 언급이 있을 것이고 총선에도 일정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