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오덕균 CNK대표 강제 송환 절차 착수
입력 2012.03.07 (13:13) 수정 2012.03.07 (19:3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CNK 주가조작 사건'의 핵심 인물인 오덕균 CNK 대표에 대해 검찰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인터폴 수배를 내리는 등 강제 송환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특히 카메룬 정부는 오 대표를 추방할 방침을 우리 정부에 밝혀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의 귀국 요청에 불응해 온 오덕균 CNK 대표에 대해 인터폴 수배가 내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오 대표에 대해 인터폴 수배 조치가 취해졌다며, 카메룬 정부가 오 대표를 추방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오 대표가 강제로 출국하게되면 검찰은 공항에서 즉시 오 대표를 체포할 계획입니다.

검찰은 이미 오 대표에 대한 체포 영장도 발부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앞서 최근 외교부는 오 대표의 여권을 무효화했으며, 오 대표는 현재 불법체류자 신분으로 카메룬에 머물고 있습니다.

카메룬 당국에도 이 같은 내용이 이미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이 사건의 또 다른 핵심인물인 김은석 전 에너지자원대사의 구속 여부가 내일 결정됩니다.

검찰은 김 전 대사가 지난 2010년 과장된 다이아몬드 매장량을 토대로 외교부의 허위 보도자료 작성과 배포를 주도하고, 이 과정에서 부하 직원들에게 부당한 지시를 내린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김 전 대사는 또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시세차액을 챙기는데 가담하고 국회에서 위증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 검찰, 오덕균 CNK대표 강제 송환 절차 착수
    • 입력 2012-03-07 13:13:38
    • 수정2012-03-07 19:35:03
    뉴스 12
<앵커 멘트>

'CNK 주가조작 사건'의 핵심 인물인 오덕균 CNK 대표에 대해 검찰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인터폴 수배를 내리는 등 강제 송환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특히 카메룬 정부는 오 대표를 추방할 방침을 우리 정부에 밝혀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의 귀국 요청에 불응해 온 오덕균 CNK 대표에 대해 인터폴 수배가 내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오 대표에 대해 인터폴 수배 조치가 취해졌다며, 카메룬 정부가 오 대표를 추방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오 대표가 강제로 출국하게되면 검찰은 공항에서 즉시 오 대표를 체포할 계획입니다.

검찰은 이미 오 대표에 대한 체포 영장도 발부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앞서 최근 외교부는 오 대표의 여권을 무효화했으며, 오 대표는 현재 불법체류자 신분으로 카메룬에 머물고 있습니다.

카메룬 당국에도 이 같은 내용이 이미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이 사건의 또 다른 핵심인물인 김은석 전 에너지자원대사의 구속 여부가 내일 결정됩니다.

검찰은 김 전 대사가 지난 2010년 과장된 다이아몬드 매장량을 토대로 외교부의 허위 보도자료 작성과 배포를 주도하고, 이 과정에서 부하 직원들에게 부당한 지시를 내린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김 전 대사는 또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시세차액을 챙기는데 가담하고 국회에서 위증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