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걸레 스님’ 타계 10주기…예술 작품 재조명
입력 2012.03.10 (08:0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온갖 기행으로 걸레 스님으로 불리던 중광이 세상을 떠난 지 10주년이 됐는데요.

원초적 욕망과 광기가 담긴 중광의 예술 작품이 재조명받고 있습니다.

이근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승과 속을 오가며 자유 분방함을 추구했던 중광.

기인, 파계승, 화단의 이단아로 불렸던 중광은 비이성적 행위를 예술로 끌어 안았습니다.

<녹취> 중광 : "이게 하나의 행위거든..행위인데.. 이거를 몰라, 무슨 저 미친 것이라고.."

영화에도 출연했던 중광은 종종 원초적인 화두를 던졌습니다.

<녹취> 중광 : "종교가 밥을 먹여주냐, 빨래를 해 주냐"

기행만 부각됐던 중광의 작품이 타계 10주기를 맞아 새롭게 조명되고 있습니다.

달마도와 학그림, 유화, 도자, 퍼포먼스 등에는 광기와 천진 난만함이 함께 담겨 있습니다.

<인터뷰> 김재희(경기도 안양) : "그 분의 그 자유로운 영혼이 많이 담긴 그림이라고 보니까 저희도 이해하기가 쉽고"

감성의 중요성이 더욱 커진 요즘 시대에 중광의 작품이 새롭게 빛을 발하고 있는 것입니다.

<인터뷰> 김영호(교수/중앙대 미술학부) : "광기와 이성 사이의 경계를 거침없이 넘나드는 자유스러움을..."

이성과 상식을 거부했던 중광, 그의 파격 속에는 또다른 예술세계의 가능성이 제시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근우입니다.
  • ‘걸레 스님’ 타계 10주기…예술 작품 재조명
    • 입력 2012-03-10 08:08:1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온갖 기행으로 걸레 스님으로 불리던 중광이 세상을 떠난 지 10주년이 됐는데요.

원초적 욕망과 광기가 담긴 중광의 예술 작품이 재조명받고 있습니다.

이근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승과 속을 오가며 자유 분방함을 추구했던 중광.

기인, 파계승, 화단의 이단아로 불렸던 중광은 비이성적 행위를 예술로 끌어 안았습니다.

<녹취> 중광 : "이게 하나의 행위거든..행위인데.. 이거를 몰라, 무슨 저 미친 것이라고.."

영화에도 출연했던 중광은 종종 원초적인 화두를 던졌습니다.

<녹취> 중광 : "종교가 밥을 먹여주냐, 빨래를 해 주냐"

기행만 부각됐던 중광의 작품이 타계 10주기를 맞아 새롭게 조명되고 있습니다.

달마도와 학그림, 유화, 도자, 퍼포먼스 등에는 광기와 천진 난만함이 함께 담겨 있습니다.

<인터뷰> 김재희(경기도 안양) : "그 분의 그 자유로운 영혼이 많이 담긴 그림이라고 보니까 저희도 이해하기가 쉽고"

감성의 중요성이 더욱 커진 요즘 시대에 중광의 작품이 새롭게 빛을 발하고 있는 것입니다.

<인터뷰> 김영호(교수/중앙대 미술학부) : "광기와 이성 사이의 경계를 거침없이 넘나드는 자유스러움을..."

이성과 상식을 거부했던 중광, 그의 파격 속에는 또다른 예술세계의 가능성이 제시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근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