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제19대 국회의원 선거
여야, 끊이지 않는 ‘공천 잡음’…대안 없나?
입력 2012.03.12 (07:05) 수정 2012.03.12 (15: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총선 공천 결과가 발표될 때마다 각 당은 공천이 투명하고 객관적이지 못하다는 낙천자들의 반발로 몸살을 앓습니다.

공천 잡음은 왜 끊이지 않는 것인지, 대안은 무엇인지 조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천 탈락자들은 무엇보다 공천위원회의 판단 기준에 문제를 제기합니다.

<녹취>진수희(새누리당 의원/3월 6일) : " 납득할 자료 주면 얼마든 승복할 수 있는 수양이 된 사람.."

<녹취>김영진(민주통합당 의원/3월 6일) : " 친노 이대 486 공천으로 국민적 지탄을 받는 지경을 만들었다."

논란의 핵심은 공천위가 과연 객관적으로 판단하는가, 당권을 쥔 정파의 입맛대로 결정하는건 아닌가 하는 겁니다.

cg 현역의원 컷오프, 다면평가, 전략지역, 경선지역 등 객관적이라며 내놓은 기준들은 매우 복잡해 의심을 쉽게 해소하질 못합니다.

<녹취>박주필(정치 컨설턴트) : "공천권이 당원이나 국민에게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그 공천 방법을 갖다 운영하는 지도부의 어떤 의중이 공천에 강하게 실릴 수 밖에 없는 거죠."

하지만 민감한 사생활이나 치밀한 선거 전략도 포함되는 만큼 모든 것을 공개하긴 어렵다는 게 공천위원들이 말하는 현실론입니다.

<녹취>19대 총선 00당 공천심사위원 : " 경쟁 후보와의 경쟁력 부분은 당 차원에서 전략적인 부분들이라서 그런 것까지 노출을 하기에는 한계를 가질 수 밖에 없습니다."

미국은 정당의 별다른 간섭없이 일반 국민들이 후보를 뽑습니다.

영국은 중앙당이 선호 후보를 밝힐 순 있지만 결국은 지구당 대표들이 후보를 결정합니다.

<녹취>조진만(덕성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국민들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면 그 결과 자체가 경선을 통해서건 아니면 지방 하위단체에서의 대의원 투표건 그 자체가 하나의 투명성을 보장하는 제도거든요."

여야 모두 중앙당의 권한을 지방정치에 대폭 이양하는 정치개혁 필요성을 말하고 있지만 총선, 대선 앞에 복잡한 셈법으로 선뜻 나서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성원입니다.
  • 여야, 끊이지 않는 ‘공천 잡음’…대안 없나?
    • 입력 2012-03-12 07:05:55
    • 수정2012-03-12 15:10:5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총선 공천 결과가 발표될 때마다 각 당은 공천이 투명하고 객관적이지 못하다는 낙천자들의 반발로 몸살을 앓습니다.

공천 잡음은 왜 끊이지 않는 것인지, 대안은 무엇인지 조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천 탈락자들은 무엇보다 공천위원회의 판단 기준에 문제를 제기합니다.

<녹취>진수희(새누리당 의원/3월 6일) : " 납득할 자료 주면 얼마든 승복할 수 있는 수양이 된 사람.."

<녹취>김영진(민주통합당 의원/3월 6일) : " 친노 이대 486 공천으로 국민적 지탄을 받는 지경을 만들었다."

논란의 핵심은 공천위가 과연 객관적으로 판단하는가, 당권을 쥔 정파의 입맛대로 결정하는건 아닌가 하는 겁니다.

cg 현역의원 컷오프, 다면평가, 전략지역, 경선지역 등 객관적이라며 내놓은 기준들은 매우 복잡해 의심을 쉽게 해소하질 못합니다.

<녹취>박주필(정치 컨설턴트) : "공천권이 당원이나 국민에게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그 공천 방법을 갖다 운영하는 지도부의 어떤 의중이 공천에 강하게 실릴 수 밖에 없는 거죠."

하지만 민감한 사생활이나 치밀한 선거 전략도 포함되는 만큼 모든 것을 공개하긴 어렵다는 게 공천위원들이 말하는 현실론입니다.

<녹취>19대 총선 00당 공천심사위원 : " 경쟁 후보와의 경쟁력 부분은 당 차원에서 전략적인 부분들이라서 그런 것까지 노출을 하기에는 한계를 가질 수 밖에 없습니다."

미국은 정당의 별다른 간섭없이 일반 국민들이 후보를 뽑습니다.

영국은 중앙당이 선호 후보를 밝힐 순 있지만 결국은 지구당 대표들이 후보를 결정합니다.

<녹취>조진만(덕성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국민들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면 그 결과 자체가 경선을 통해서건 아니면 지방 하위단체에서의 대의원 투표건 그 자체가 하나의 투명성을 보장하는 제도거든요."

여야 모두 중앙당의 권한을 지방정치에 대폭 이양하는 정치개혁 필요성을 말하고 있지만 총선, 대선 앞에 복잡한 셈법으로 선뜻 나서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성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