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제19대 국회의원 선거
‘해적기지’ 김지윤, 통합진보 청년비례 후보 탈락
입력 2012.03.12 (21:34) 정치
4ㆍ11 총선에서 통합진보당 청년비례대표 후보로 나섰던 이른바 '고대녀' 김지윤 씨가 탈락했습니다.

김지윤 씨는 정부의 제주 해군기지 건설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해적기지'라는 표현을 써 논란을 빚었습니다.

통합진보당은 모바일 투표와 청년선거인단 투표 결과 한국외대 총학생회장 출신의 32살 김재연 씨가 1위로 선출됐고, 김지윤 씨는 4위로 탈락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재연 씨는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후보 3번에 배치될 것으로 보입니다.
  • ‘해적기지’ 김지윤, 통합진보 청년비례 후보 탈락
    • 입력 2012-03-12 21:34:41
    정치
4ㆍ11 총선에서 통합진보당 청년비례대표 후보로 나섰던 이른바 '고대녀' 김지윤 씨가 탈락했습니다.

김지윤 씨는 정부의 제주 해군기지 건설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해적기지'라는 표현을 써 논란을 빚었습니다.

통합진보당은 모바일 투표와 청년선거인단 투표 결과 한국외대 총학생회장 출신의 32살 김재연 씨가 1위로 선출됐고, 김지윤 씨는 4위로 탈락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재연 씨는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후보 3번에 배치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