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제19대 국회의원 선거
안상수·진수희·이사철, 총선 불출마 선언
입력 2012.03.15 (11:43) 수정 2012.03.15 (15:19) 정치
새누리당 안상수 전 대표와 진수희, 이사철 의원이 4월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자신의 지역구가 전략지역으로 지정된 안 전 대표는 오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참된 보수의 정권 재창출을 위해 희생하겠다며 공천에서 탈락하더라도 탈당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안 전 대표는 공천 과정에 대한 분노와 억울한 마음을 가눌 길이 없지만, 지난 16년간 당을 지키기 위해 헌신해 왔던 만큼 당이 어떤 결정을 하더라도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공천에서 탈락한 진수희 의원도 오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에 남아 공천제도를 포함한 정당 쇄신과 정치 개혁에 남은 열정을 바치겠다고 말했습니다.

진 의원은 공천 결과에 승복할 수 없어 무소속 출마를 심각하게 고민했지만 재선 의원에 장관에 이르기까지 자신을 키워준 당을 차마 떠날 수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공천에서 탈락한 이사철 의원도 당의 공천 결과 발표는 납득하기 어려웠지만 자신이 탈당해 출마한다면 야당 후보가 100% 당선되기 때문에 눈물을 머금고 공천 결과를 받아들이겠다고 말했습니다.
  • 안상수·진수희·이사철, 총선 불출마 선언
    • 입력 2012-03-15 11:43:47
    • 수정2012-03-15 15:19:51
    정치
새누리당 안상수 전 대표와 진수희, 이사철 의원이 4월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자신의 지역구가 전략지역으로 지정된 안 전 대표는 오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참된 보수의 정권 재창출을 위해 희생하겠다며 공천에서 탈락하더라도 탈당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안 전 대표는 공천 과정에 대한 분노와 억울한 마음을 가눌 길이 없지만, 지난 16년간 당을 지키기 위해 헌신해 왔던 만큼 당이 어떤 결정을 하더라도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공천에서 탈락한 진수희 의원도 오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에 남아 공천제도를 포함한 정당 쇄신과 정치 개혁에 남은 열정을 바치겠다고 말했습니다.

진 의원은 공천 결과에 승복할 수 없어 무소속 출마를 심각하게 고민했지만 재선 의원에 장관에 이르기까지 자신을 키워준 당을 차마 떠날 수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공천에서 탈락한 이사철 의원도 당의 공천 결과 발표는 납득하기 어려웠지만 자신이 탈당해 출마한다면 야당 후보가 100% 당선되기 때문에 눈물을 머금고 공천 결과를 받아들이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