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19대 국회의원 선거
與 이번 주 선대위 출범…“박근혜 선대위원장”
입력 2012.03.19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역구 공천을 마친 새누리당이 총선체제로의 전환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이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기로 했고 내일은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발표합니다.

조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역구 공천을 마무리하고 첫 민생 탐방지로 인천을 찾은 박근혜 위원장은 재래시장 카드 수수료 문제 등 서민 표심 잡기에 주력했습니다.

<녹취> "너무 복잡하게 해드려서 어떻게 하죠?"

<녹취> "장사나 잘 되게 해주세요..."

새누리당은 이번 주 중 박근혜 선거대책위원장 체제로 선대위를 출범시킵니다.

공동 선대위원장 체제로 간다면 외부인사 영입이 유력합니다.

내일 비례대표 후보 명단 발표를 앞두고, 박 위원장이 비례 1번을 맡을지, 대선주자로서 불출마할지 등을 놓고 막판 고심 중입니다.

<녹취>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 "정치를 바꾸고 나라를 바꾸겠다는 사명감으로 이번 총선에 임해주실 것을 당부드리겠습니다."

배영식 의원이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밝히고, 금품 동원 의혹도 제기되는 등 낙천자들의 반발도 계속됐습니다.

<녹취>심재엽 (전 의원) : "양심선언을 해서 지역 선관위에 제출했습니다."

친이계 좌장, 이재오 의원은 "할 말은 많지만 가슴에 묻고 가겠다, 그러나 당은 승리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새누리당 낙천자 영입을 추진해 온 자유선진당은 이르면 내일 대상자들을 밝힐 예정입니다.

<녹취> 심대평(자유선진당 대표) : "신념과 소신을 지닌 제 세력의 동참을 거듭 호소합니다"

선진당은 박근혜 위원장의 동생, 박근령씨는 공천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조성원입니다.
  • 與 이번 주 선대위 출범…“박근혜 선대위원장”
    • 입력 2012-03-19 22:05:52
    뉴스 9
<앵커 멘트>

지역구 공천을 마친 새누리당이 총선체제로의 전환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이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기로 했고 내일은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발표합니다.

조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역구 공천을 마무리하고 첫 민생 탐방지로 인천을 찾은 박근혜 위원장은 재래시장 카드 수수료 문제 등 서민 표심 잡기에 주력했습니다.

<녹취> "너무 복잡하게 해드려서 어떻게 하죠?"

<녹취> "장사나 잘 되게 해주세요..."

새누리당은 이번 주 중 박근혜 선거대책위원장 체제로 선대위를 출범시킵니다.

공동 선대위원장 체제로 간다면 외부인사 영입이 유력합니다.

내일 비례대표 후보 명단 발표를 앞두고, 박 위원장이 비례 1번을 맡을지, 대선주자로서 불출마할지 등을 놓고 막판 고심 중입니다.

<녹취>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 "정치를 바꾸고 나라를 바꾸겠다는 사명감으로 이번 총선에 임해주실 것을 당부드리겠습니다."

배영식 의원이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밝히고, 금품 동원 의혹도 제기되는 등 낙천자들의 반발도 계속됐습니다.

<녹취>심재엽 (전 의원) : "양심선언을 해서 지역 선관위에 제출했습니다."

친이계 좌장, 이재오 의원은 "할 말은 많지만 가슴에 묻고 가겠다, 그러나 당은 승리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새누리당 낙천자 영입을 추진해 온 자유선진당은 이르면 내일 대상자들을 밝힐 예정입니다.

<녹취> 심대평(자유선진당 대표) : "신념과 소신을 지닌 제 세력의 동참을 거듭 호소합니다"

선진당은 박근혜 위원장의 동생, 박근령씨는 공천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조성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