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기견 10만 마리’…농가 습격까지
입력 2012.03.30 (13:0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개나 고양이 등 애완동물 키우시는 분들 많은데요,

하지만, 병들고 귀찮다는 이유로 한해 10만 마리 이상이 버려지고 있습니다.

이러다 보니, 버려진 개들이 농가를 습격하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습니다.

박지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애완견들로, 비좁은 보호소 안이 가득 찼습니다.

200마리가 넘습니다.

병들거나, 귀찮다고, 버려진 겁니다.

이렇게 유기된 개와 고양이는 지난 2010년 10만여 마리. 지난 2002년 만 5천여 마리보다 6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동물보호소에서 30일 동안 보호를 받다 주인을 찾지 못한 동물은 대부분 안락사 되는 실정입니다.

버려지는 애완견이 많다 보니, 떼를 지어 농가를 습격하기도 합니다.

경남 사천의 한 농가.

닭이 죽어 있고, 1마리는 물어뜯긴 채 움직이지 못합니다.

이 동네에서만 100여 마리가 피해를 입었습니다.

버려진 개 4~5마리가 떼를 지어 농가 닭들을 습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도연(피해 주민) : "닭 2마리를 물어가 버리고, (유기 견은)어디 갔는지, 흔적도 없고 장닭하고.."

이렇게 피해가 발생하자, '등록제'까지 도입하고, 재분양 운동까지 펴고 있지만 버려지는 숫자는 오히려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홍기(대전 동물보호소 보호팀장) : "준비 없이 편하게 강아지 1마리 키우겠다고 하시면 키우다가 유기 견이 재발생 될 수 있어서.."

하나의 생명을 선택해서 반려동물로 키우는 만큼, 책임진다는 의식 전환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박지은입니다.
  • ‘유기견 10만 마리’…농가 습격까지
    • 입력 2012-03-30 13:07:50
    뉴스 12
<앵커 멘트>

요즘 개나 고양이 등 애완동물 키우시는 분들 많은데요,

하지만, 병들고 귀찮다는 이유로 한해 10만 마리 이상이 버려지고 있습니다.

이러다 보니, 버려진 개들이 농가를 습격하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습니다.

박지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애완견들로, 비좁은 보호소 안이 가득 찼습니다.

200마리가 넘습니다.

병들거나, 귀찮다고, 버려진 겁니다.

이렇게 유기된 개와 고양이는 지난 2010년 10만여 마리. 지난 2002년 만 5천여 마리보다 6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동물보호소에서 30일 동안 보호를 받다 주인을 찾지 못한 동물은 대부분 안락사 되는 실정입니다.

버려지는 애완견이 많다 보니, 떼를 지어 농가를 습격하기도 합니다.

경남 사천의 한 농가.

닭이 죽어 있고, 1마리는 물어뜯긴 채 움직이지 못합니다.

이 동네에서만 100여 마리가 피해를 입었습니다.

버려진 개 4~5마리가 떼를 지어 농가 닭들을 습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도연(피해 주민) : "닭 2마리를 물어가 버리고, (유기 견은)어디 갔는지, 흔적도 없고 장닭하고.."

이렇게 피해가 발생하자, '등록제'까지 도입하고, 재분양 운동까지 펴고 있지만 버려지는 숫자는 오히려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홍기(대전 동물보호소 보호팀장) : "준비 없이 편하게 강아지 1마리 키우겠다고 하시면 키우다가 유기 견이 재발생 될 수 있어서.."

하나의 생명을 선택해서 반려동물로 키우는 만큼, 책임진다는 의식 전환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박지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