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동창리 ‘장거리 로켓 발사장’ 외신 공개
입력 2012.04.09 (13:09) 수정 2012.04.09 (16:2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발사를 예고한 로켓을 외신에 공개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이 로켓 발사가 안보리 결의 위반이 아니라는 점을 국제 사회에 호소하기 위해 외신 기자들을 대거 초청한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 홍수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북한이 외신에 공개한 평안북도 동창리의 로켓 발사장입니다.

높이 31미터, 무게 91톤의 '은하 3호' 로켓이 발사대에 세워져 있습니다.

1단계부터 3단계까지 추진체가 모두 조립돼 있으며, 발사장 관계자는 당장이라도 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장명진(발사장 책임자): "(남쪽으로 쏘는게 어려운데요 자신있으세요? )자신있으니까 쏘지 자신없으면 하겠어요?"

발사장 옆에 위치한 총 지휘소에서는 은하 3호에 실릴 '광명성 3호'도 공개됐습니다.

북한은 이번에 발사하게 될 광명성 3호에는 지구관측용 고성능 카메라가 달려있다며 인공위성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외신들은 로켓 발사장 바로 앞에서 2시간 가량 제한없이 촬영이 가능했다며 북한이 이번 로켓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 아니라는 점을 국제사회에 보여주고 싶어하는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언론이 촬영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설을 살펴본 일본의 군사 전문가는 로켓의 1단에 '노동'으로 보이는 4기의 중거리 탄도미사일이 묶여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 북한, 동창리 ‘장거리 로켓 발사장’ 외신 공개
    • 입력 2012-04-09 13:09:00
    • 수정2012-04-09 16:28:56
    뉴스 12
<앵커 멘트>

북한이 발사를 예고한 로켓을 외신에 공개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이 로켓 발사가 안보리 결의 위반이 아니라는 점을 국제 사회에 호소하기 위해 외신 기자들을 대거 초청한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 홍수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북한이 외신에 공개한 평안북도 동창리의 로켓 발사장입니다.

높이 31미터, 무게 91톤의 '은하 3호' 로켓이 발사대에 세워져 있습니다.

1단계부터 3단계까지 추진체가 모두 조립돼 있으며, 발사장 관계자는 당장이라도 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장명진(발사장 책임자): "(남쪽으로 쏘는게 어려운데요 자신있으세요? )자신있으니까 쏘지 자신없으면 하겠어요?"

발사장 옆에 위치한 총 지휘소에서는 은하 3호에 실릴 '광명성 3호'도 공개됐습니다.

북한은 이번에 발사하게 될 광명성 3호에는 지구관측용 고성능 카메라가 달려있다며 인공위성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외신들은 로켓 발사장 바로 앞에서 2시간 가량 제한없이 촬영이 가능했다며 북한이 이번 로켓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 아니라는 점을 국제사회에 보여주고 싶어하는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언론이 촬영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설을 살펴본 일본의 군사 전문가는 로켓의 1단에 '노동'으로 보이는 4기의 중거리 탄도미사일이 묶여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