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왓슨, 연장전 끝 눈물의 ‘첫 그린재킷’
입력 2012.04.09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왼손 장타자, 미국의 버바 왓슨이 생애 처음 그린 재킷을 입었습니다.



왓슨은 미국프로골프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연장전끝에 극적으로 우승했습니다.



박현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장 두번째, 10번홀.



버바 왓슨이 회심의 두번째샷을 날립니다.



그린을 볼 수 없는 악조건을 뚫고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습니다.



왓슨은 파를 기록해 보기에 그친 루이 우어스티즌을 따돌렸습니다.



생애 첫 메이저 우승에 왓슨은 감격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우승상금 약 16억원과 함께 영광의 그린 재킷을 입었습니다.



<인터뷰> 버바 왓슨 (미국) : "영광입니다. 마스터스는 골프의 성지이고, 시즌 첫번째이자 최고의 메이저 대회입니다."



연장전에서 졌지만 우어스티즌은 신기의 샷을 선보였습니다.



한 홀에서 무려 세 타를 줄이는 알바트로스를 성공시켰습니다.



대회 사상 네 번째 진기록입니다.



4번 홀에서 세 타를 잃은 필 미켈슨은 공동 3위로 밀렸습니다.



우리 선수 중에는 나상욱이 공동 12위로 성적이 가장 좋았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 왓슨, 연장전 끝 눈물의 ‘첫 그린재킷’
    • 입력 2012-04-09 22:05:22
    뉴스 9
<앵커 멘트>



왼손 장타자, 미국의 버바 왓슨이 생애 처음 그린 재킷을 입었습니다.



왓슨은 미국프로골프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연장전끝에 극적으로 우승했습니다.



박현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장 두번째, 10번홀.



버바 왓슨이 회심의 두번째샷을 날립니다.



그린을 볼 수 없는 악조건을 뚫고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습니다.



왓슨은 파를 기록해 보기에 그친 루이 우어스티즌을 따돌렸습니다.



생애 첫 메이저 우승에 왓슨은 감격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우승상금 약 16억원과 함께 영광의 그린 재킷을 입었습니다.



<인터뷰> 버바 왓슨 (미국) : "영광입니다. 마스터스는 골프의 성지이고, 시즌 첫번째이자 최고의 메이저 대회입니다."



연장전에서 졌지만 우어스티즌은 신기의 샷을 선보였습니다.



한 홀에서 무려 세 타를 줄이는 알바트로스를 성공시켰습니다.



대회 사상 네 번째 진기록입니다.



4번 홀에서 세 타를 잃은 필 미켈슨은 공동 3위로 밀렸습니다.



우리 선수 중에는 나상욱이 공동 12위로 성적이 가장 좋았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