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19대 국회의원 선거
‘막말 파문’ 김용민 낙마
입력 2012.04.12 (00:02) 연합뉴스
민주통합당 김용민 후보가 끝내 '막말ㆍ저질발언 파문'의 악령을 떨쳐내지 못하고 노원갑 지역구에서 새누리당 이노근 후보에게 패배했다.

수감 중인 정봉주 전 의원의 추천을 통해 유력후보로 거론되다 전략공천을 받아 노원갑에 투입된 김 후보는 선거전 초반만 하더라도 젊은 층의 표를 대거 흡수하며 해볼 만한 승부를 펼칠 것으로 기대를 받았다.

그러나 지난 3일 김 후보가 프로듀서로 활동한 인터넷 방송에서 8년 전에 욕설과 비속어, 성적인 표현을 다수 사용한 것이 밝혀지면서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돌아갔다.

그의 '막말ㆍ저질발언 파문'은 '정권심판론'과 '민간인 불법사찰'로 여당에게 불리하게 돌아가던 전체 선거판을 뒤흔들어 놓았다.

순식간에 공세에서 수세로 뒤집힌 선거판에 부담을 느낀 김 후보는 직접 자신의 홈페이지에 동영상을 올려 "지난 과거를 반성하며 모두 짊어지고 갚으며 살아가겠다"고 사과했으나 새누리당은 후보 사퇴를 촉구하는 등 후폭풍이 일파만파 번진 뒤였다.

같은 당인 이해찬 상임고문은 "당이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했고 김진애 의원도 "석고대죄하고 심판받아야 한다"며 김 후보를 압박했다.

결국 선거를 앞둔 마지막 주말이었던 7일 한명숙 대표 역시 사퇴를 권유한 사실을 밝히며 "김용민 후보의 발언은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잘못된 것이다. 죄송하다"고 사과해 김 후보는 사면초가의 처지에 놓였다.

김 후보는 그러나 "사퇴보다는 완주가 정권을 심판하는 길"이라며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나꼼수'의 진행자인 '딴지일보' 김어준 총수와 '시사인' 주진우 기자가 선거일 아침에 김 후보의 투표에 동행하는 등 막판 구원투수로 나섰지만 뒤집힌 승부를 되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정권심판론'을 외치며 의욕적으로 뛰어든 김 후보는 결국 8년 전의 말실수로 유권자들로부터 가혹한 심판을 받아야 했다.
  • ‘막말 파문’ 김용민 낙마
    • 입력 2012-04-12 00:02:55
    연합뉴스
민주통합당 김용민 후보가 끝내 '막말ㆍ저질발언 파문'의 악령을 떨쳐내지 못하고 노원갑 지역구에서 새누리당 이노근 후보에게 패배했다.

수감 중인 정봉주 전 의원의 추천을 통해 유력후보로 거론되다 전략공천을 받아 노원갑에 투입된 김 후보는 선거전 초반만 하더라도 젊은 층의 표를 대거 흡수하며 해볼 만한 승부를 펼칠 것으로 기대를 받았다.

그러나 지난 3일 김 후보가 프로듀서로 활동한 인터넷 방송에서 8년 전에 욕설과 비속어, 성적인 표현을 다수 사용한 것이 밝혀지면서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돌아갔다.

그의 '막말ㆍ저질발언 파문'은 '정권심판론'과 '민간인 불법사찰'로 여당에게 불리하게 돌아가던 전체 선거판을 뒤흔들어 놓았다.

순식간에 공세에서 수세로 뒤집힌 선거판에 부담을 느낀 김 후보는 직접 자신의 홈페이지에 동영상을 올려 "지난 과거를 반성하며 모두 짊어지고 갚으며 살아가겠다"고 사과했으나 새누리당은 후보 사퇴를 촉구하는 등 후폭풍이 일파만파 번진 뒤였다.

같은 당인 이해찬 상임고문은 "당이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했고 김진애 의원도 "석고대죄하고 심판받아야 한다"며 김 후보를 압박했다.

결국 선거를 앞둔 마지막 주말이었던 7일 한명숙 대표 역시 사퇴를 권유한 사실을 밝히며 "김용민 후보의 발언은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잘못된 것이다. 죄송하다"고 사과해 김 후보는 사면초가의 처지에 놓였다.

김 후보는 그러나 "사퇴보다는 완주가 정권을 심판하는 길"이라며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나꼼수'의 진행자인 '딴지일보' 김어준 총수와 '시사인' 주진우 기자가 선거일 아침에 김 후보의 투표에 동행하는 등 막판 구원투수로 나섰지만 뒤집힌 승부를 되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정권심판론'을 외치며 의욕적으로 뛰어든 김 후보는 결국 8년 전의 말실수로 유권자들로부터 가혹한 심판을 받아야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