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19대 국회의원 선거
통합진보 울산 북구서 ‘정치 텃밭’ 상실
입력 2012.04.12 (00:54) 연합뉴스
통합진보당이 울산에서 현실정치의 기반을 상실했다.

새누리당이 북구를 비롯한 울산지역 6개 선거구를 모두 석권하는 기염을 토한 것이다.

11일 19대 총선 개표결과 통합진보당은 현대자동차 근로자 등 노동자들이 많이 거주하는 울산 북구를 새누리당에 내줌으로써 정치세력의 텃밭을 지키지 못했다.

새누리당 박대동 후보와 통합진보당 김창현 후보는 선거운동기간 각종 여론조사에서 엎치락뒤치락하면서 오차범위 내의 접전을 벌였다. 그러나 결과는 박대동 후보의 승리였다.

통합진보당의 패인은 현대자동차 노조를 중심으로 한 근로자의 표를 결집하지 못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우선은 근로자들의 표를 끌어모을 만한 지역적 이슈가 없었다.

야권이 '비정규직 차별철폐'를 줄곧 외쳤으나 북구지역에 많이 거주하는 현대자동차 근로자들이 자신의 '일자리 위기'로 받아들이지는 않았다.

'정권 심판론'이나 '대학 반값 등록금', '민간인 불법사찰' 논란 등도 근로자의 표심을 통합진보당으로 한꺼번에 쏠리도록 하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진보진영의 북구 대표주자가 바뀐 것도 패인의 하나로 꼽히고 있다.

그동안 북구에서 구청장과 국회의원을 지내며 진보진영뿐만 아니라 일부 보수층의 지지기반까지 가진 조승수 의원이 진보적 선명성이 강한 김창현 후보에게 지역구를 양보했다.

이 때문에 김 후보의 흡수력이 조 의원에는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게다가 김 후보 측이 초반부터 판세 우위를 너무 자신해 근로자들의 막판 표몰이를 이끌어내지 못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에 반해 새누리당은 박대동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북구당협과 울산시당, 중앙당이 똘똘 뭉쳤다.

선거 때마다 낙천자들의 반발로 보수진영이 분열되었으나 이번 선거에서는 낙천자들이 모두 적극적으로 박 후보 지원유세에 나섰다.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2차례나 북구 지원유세에 나서 보수층을 결집하고 최근 급격히 증가한 아파트단지 주부들의 표심을 사로잡았다.

울산시당과 울산지역의 다른 새누리당 후보들도 유례없이 북구 지원사격에 나섰다.

후보들이 자신의 지역구를 벗어나 북구에서 합동유세를 하며 "박대동 후보의 지역공약을 함께 실천하겠다", "박 후보가 당선되지 않으면 새누리당의 울산발전 청사진을 실천하는데 어려움이 많다"고 호소해 유권자들에게 신뢰를 주었다.

통합진보당은 민주통합당과 후보단일화 등 과거 어느 때보다 강력한 야권연대로 분전했으나 울산의 '먹거리'를 고민하고 미래 청사진을 제시한 새누리당의 선거전략에 무릎을 꿇고 말았다.
  • 통합진보 울산 북구서 ‘정치 텃밭’ 상실
    • 입력 2012-04-12 00:54:45
    연합뉴스
통합진보당이 울산에서 현실정치의 기반을 상실했다.

새누리당이 북구를 비롯한 울산지역 6개 선거구를 모두 석권하는 기염을 토한 것이다.

11일 19대 총선 개표결과 통합진보당은 현대자동차 근로자 등 노동자들이 많이 거주하는 울산 북구를 새누리당에 내줌으로써 정치세력의 텃밭을 지키지 못했다.

새누리당 박대동 후보와 통합진보당 김창현 후보는 선거운동기간 각종 여론조사에서 엎치락뒤치락하면서 오차범위 내의 접전을 벌였다. 그러나 결과는 박대동 후보의 승리였다.

통합진보당의 패인은 현대자동차 노조를 중심으로 한 근로자의 표를 결집하지 못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우선은 근로자들의 표를 끌어모을 만한 지역적 이슈가 없었다.

야권이 '비정규직 차별철폐'를 줄곧 외쳤으나 북구지역에 많이 거주하는 현대자동차 근로자들이 자신의 '일자리 위기'로 받아들이지는 않았다.

'정권 심판론'이나 '대학 반값 등록금', '민간인 불법사찰' 논란 등도 근로자의 표심을 통합진보당으로 한꺼번에 쏠리도록 하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진보진영의 북구 대표주자가 바뀐 것도 패인의 하나로 꼽히고 있다.

그동안 북구에서 구청장과 국회의원을 지내며 진보진영뿐만 아니라 일부 보수층의 지지기반까지 가진 조승수 의원이 진보적 선명성이 강한 김창현 후보에게 지역구를 양보했다.

이 때문에 김 후보의 흡수력이 조 의원에는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게다가 김 후보 측이 초반부터 판세 우위를 너무 자신해 근로자들의 막판 표몰이를 이끌어내지 못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에 반해 새누리당은 박대동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북구당협과 울산시당, 중앙당이 똘똘 뭉쳤다.

선거 때마다 낙천자들의 반발로 보수진영이 분열되었으나 이번 선거에서는 낙천자들이 모두 적극적으로 박 후보 지원유세에 나섰다.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2차례나 북구 지원유세에 나서 보수층을 결집하고 최근 급격히 증가한 아파트단지 주부들의 표심을 사로잡았다.

울산시당과 울산지역의 다른 새누리당 후보들도 유례없이 북구 지원사격에 나섰다.

후보들이 자신의 지역구를 벗어나 북구에서 합동유세를 하며 "박대동 후보의 지역공약을 함께 실천하겠다", "박 후보가 당선되지 않으면 새누리당의 울산발전 청사진을 실천하는데 어려움이 많다"고 호소해 유권자들에게 신뢰를 주었다.

통합진보당은 민주통합당과 후보단일화 등 과거 어느 때보다 강력한 야권연대로 분전했으나 울산의 '먹거리'를 고민하고 미래 청사진을 제시한 새누리당의 선거전략에 무릎을 꿇고 말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