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19대 국회의원 선거
새누리 단독과반 승리…‘박근혜 대세론’ 탄력
입력 2012.04.12 (01:40) 수정 2012.04.12 (01:41) 연합뉴스
새누리 152∼154석..민주-통합진보 합쳐 140석 안팎
민주 서울ㆍ경기서 약진, 새누리 강원ㆍ충청 석권
문재인 부산서 당선, 정세균 종로 승리, 정몽준ㆍ이재오 생환


새누리당이 4ㆍ11 총선에서 과반을 차지해 사실상 선거에서 승리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집계에 따르면 오전 1시 20분 현재 새누리당이 비례대표를 포함해 152석(비례 25석)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과반을 1석 웃도는 1당이자 단독과반을 차지하는 것이다.

민주당은 127석, 통합진보당은 13석, 자유선진당은 5석, 기타 무소속은 3석 등으로 각각 예상됐다.

새누리당은 야당의 '정권심판론' 공세에도 불구하고 대선을 8개월 앞두고 열린 선거에서 선전을 펼침으로써 대선가도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선거를 진두지휘하며 '원맨쇼'를 펼친 새누리당 박근혜 비대위원장은 이른바 '대세론'을 확인하며 유력한 주자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했다.

새누리당은 비록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서 고전했지만 강원과 충청에서 약진하면서 중원으로 영역을 넓히는 수확을 거뒀다. 부산에서는 '문재인 바람'을 막고 낙동강벨트에서 사상(문재인), 사하을(조경태) 등 2석만을 내주며 선방을 했다.

민주통합당은 '정권심판론'을 바탕으로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서 약진했지만 1당 탈환에 실패했다.

또 통합진보당과의 연대에도 불구하고 결국 새누리에 뒤지며 여소야대의 상황을 조성하지도 못해 정국 운영에서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불법사찰을 비롯한 권력형게이트 등에 대한 국정조사와 청문회 개최, 특검 등 요구 등 대여공세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또 경제민주화와 복지 확대 등 진보적 과제들을 야권 주도로 밀어붙이는데도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다만 서울과 경기의 선전을 바탕으로 민심의 바로미터인 수도권에서 약진함으로써 8개월 후 대선을 위한 유리한 교두보는 마련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12일 오전 1시 기준 선관위 개표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은 수도권 65곳에서, 통합진보당은 4곳에서 우세를 보였다. 총 112석 가운데 69곳에서 우세를 나타내 새누리당(43석)을 크게 앞서며 야권연대의 위력을 과시했다.

18대 총선에서 한나라당은 수도권 81석을 바탕으로 전체적으로 153석을 일궈내 단독 과반을 차지했던 반면 당시 민주당은 26석에 그쳤다.

48석의 서울에서는 새누리당이 강남, 송파 등 '강남벨트'를 중심으로 16곳에서만 1위를 지켰을 뿐 30곳에서 민주당이, 2곳에서 통합진보당이 우위를 지켰다.

전문가들은 새누리당이 박근혜라는 유력한 대선주자를 가진데 비해 민주당은 그에 견줄 만한 대표 주자가 없는 것이 대선이 치러지는 같은 해에 실시된 총선에서 정권심판론에도 불구하고 새누리당이 선전을 펼친 배경으로 꼽고 있다.

민주통합당 김용민 후보의 '막말 파문'이 돌출하면서 보수층이 막판에 결집한 것도 새누리당의 승리 배경으로 지목되고 있다.

새누리당은 정몽준, 이재오 의원 등 비박(비박근혜)계 거물들이 생환했고, 정두언 의원도 3선 고지에 올라섰다.

하지만 친박계 좌장격인 홍사덕 의원이 정치1번지 종로에서 패했고, 정진석 후보도 중구에서 석패했다. 당 대표를 지낸 홍준표 의원도 떨어져 정계은퇴를 선언했다.

민주당에서는 문재인 후보가 부산에 깃발을 꽂았고, 이해찬 상임고문이 세종시에서 당선돼 충청권의 맹주로 떠올랐다. 민주당 민병두 후보가 홍준표라는 대어를 낚아 배지를 달았고 김대중 전대통령의 복심인 박지원 의원은 3선 고지에 올랐다. 정세균 의원은 정치1번지에서 승리했다.

새누리당은 이정현 의원은 민주당의 아성인 광주에서 선전했으나 결국 떨어졌으며, 민주당 김부겸 의원도 새누리당의 텃밭인 대구에서 배지를 다는데 실패했다. '막말 파문'을 일으킨 나꼼수 출신 김용민 후보는 낙마했다.
  • 새누리 단독과반 승리…‘박근혜 대세론’ 탄력
    • 입력 2012-04-12 01:40:22
    • 수정2012-04-12 01:41:54
    연합뉴스
새누리 152∼154석..민주-통합진보 합쳐 140석 안팎
민주 서울ㆍ경기서 약진, 새누리 강원ㆍ충청 석권
문재인 부산서 당선, 정세균 종로 승리, 정몽준ㆍ이재오 생환


새누리당이 4ㆍ11 총선에서 과반을 차지해 사실상 선거에서 승리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집계에 따르면 오전 1시 20분 현재 새누리당이 비례대표를 포함해 152석(비례 25석)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과반을 1석 웃도는 1당이자 단독과반을 차지하는 것이다.

민주당은 127석, 통합진보당은 13석, 자유선진당은 5석, 기타 무소속은 3석 등으로 각각 예상됐다.

새누리당은 야당의 '정권심판론' 공세에도 불구하고 대선을 8개월 앞두고 열린 선거에서 선전을 펼침으로써 대선가도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선거를 진두지휘하며 '원맨쇼'를 펼친 새누리당 박근혜 비대위원장은 이른바 '대세론'을 확인하며 유력한 주자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했다.

새누리당은 비록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서 고전했지만 강원과 충청에서 약진하면서 중원으로 영역을 넓히는 수확을 거뒀다. 부산에서는 '문재인 바람'을 막고 낙동강벨트에서 사상(문재인), 사하을(조경태) 등 2석만을 내주며 선방을 했다.

민주통합당은 '정권심판론'을 바탕으로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서 약진했지만 1당 탈환에 실패했다.

또 통합진보당과의 연대에도 불구하고 결국 새누리에 뒤지며 여소야대의 상황을 조성하지도 못해 정국 운영에서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불법사찰을 비롯한 권력형게이트 등에 대한 국정조사와 청문회 개최, 특검 등 요구 등 대여공세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또 경제민주화와 복지 확대 등 진보적 과제들을 야권 주도로 밀어붙이는데도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다만 서울과 경기의 선전을 바탕으로 민심의 바로미터인 수도권에서 약진함으로써 8개월 후 대선을 위한 유리한 교두보는 마련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12일 오전 1시 기준 선관위 개표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은 수도권 65곳에서, 통합진보당은 4곳에서 우세를 보였다. 총 112석 가운데 69곳에서 우세를 나타내 새누리당(43석)을 크게 앞서며 야권연대의 위력을 과시했다.

18대 총선에서 한나라당은 수도권 81석을 바탕으로 전체적으로 153석을 일궈내 단독 과반을 차지했던 반면 당시 민주당은 26석에 그쳤다.

48석의 서울에서는 새누리당이 강남, 송파 등 '강남벨트'를 중심으로 16곳에서만 1위를 지켰을 뿐 30곳에서 민주당이, 2곳에서 통합진보당이 우위를 지켰다.

전문가들은 새누리당이 박근혜라는 유력한 대선주자를 가진데 비해 민주당은 그에 견줄 만한 대표 주자가 없는 것이 대선이 치러지는 같은 해에 실시된 총선에서 정권심판론에도 불구하고 새누리당이 선전을 펼친 배경으로 꼽고 있다.

민주통합당 김용민 후보의 '막말 파문'이 돌출하면서 보수층이 막판에 결집한 것도 새누리당의 승리 배경으로 지목되고 있다.

새누리당은 정몽준, 이재오 의원 등 비박(비박근혜)계 거물들이 생환했고, 정두언 의원도 3선 고지에 올라섰다.

하지만 친박계 좌장격인 홍사덕 의원이 정치1번지 종로에서 패했고, 정진석 후보도 중구에서 석패했다. 당 대표를 지낸 홍준표 의원도 떨어져 정계은퇴를 선언했다.

민주당에서는 문재인 후보가 부산에 깃발을 꽂았고, 이해찬 상임고문이 세종시에서 당선돼 충청권의 맹주로 떠올랐다. 민주당 민병두 후보가 홍준표라는 대어를 낚아 배지를 달았고 김대중 전대통령의 복심인 박지원 의원은 3선 고지에 올랐다. 정세균 의원은 정치1번지에서 승리했다.

새누리당은 이정현 의원은 민주당의 아성인 광주에서 선전했으나 결국 떨어졌으며, 민주당 김부겸 의원도 새누리당의 텃밭인 대구에서 배지를 다는데 실패했다. '막말 파문'을 일으킨 나꼼수 출신 김용민 후보는 낙마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