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19대 국회의원 선거
19대 총선 잠정 투표율 54.3%…8.2%P ↑
입력 2012.04.12 (07:16) 수정 2012.04.12 (07:2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9대 총선의 잠정 투표율이 54.3%로 나왔습니다.

지난 18대 총선 때보다 8.2%포인트 높은 수준입니다.

보도에 최영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번 19대 총선 투표율은 54.3%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지난 18대 총선 투표율인 46.1%보다 8.2% 포인트 올라갔습니다.

그동안 총선 투표율은 지난 12대 때 84.6%를 기록한 뒤 줄곧 떨어지다 2004년 17대 때 60.6%로 반등하고 지난 18대 때 46%로 내려갔다 이번에 54.3%로 다시 올랐습니다.

대도시의 투표율은 여느 선거 때처럼 낮았습니다.

서울이 55.5%로 나왔고 인천은 전국 최저인 51.4%였습니다.

나머지 광역시도 대부분 평균 투표율보다 낮았습니다.

강원이 55.8, 충북 54.6을 기록했고 전남, 경남은 각각 56.8과 57.2%로 높게 나왔습니다.

민주당이 수도권에서 새누리당이 강원, 충청에서 각각 약진한 것은 이른바 세대 투표 경향이 반영된 것이라는 해석도 가능해 보입니다.

<인터뷰>서인덕(앙선관위 홍보담당관) : "관심이 증대하고 뭔가 투표를 통해 실현해야겠다는 정치적 효능감이 대폭 늘어난 것 아닌가."

이번 총선 투표율은 여야가 승부의 분수령으로 여겼던 55%를 넘지 못하면서, 상대적으로 여당에는 유리하게 야당에는 불리하게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 19대 총선 잠정 투표율 54.3%…8.2%P ↑
    • 입력 2012-04-12 07:16:43
    • 수정2012-04-12 07:26:4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19대 총선의 잠정 투표율이 54.3%로 나왔습니다.

지난 18대 총선 때보다 8.2%포인트 높은 수준입니다.

보도에 최영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번 19대 총선 투표율은 54.3%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지난 18대 총선 투표율인 46.1%보다 8.2% 포인트 올라갔습니다.

그동안 총선 투표율은 지난 12대 때 84.6%를 기록한 뒤 줄곧 떨어지다 2004년 17대 때 60.6%로 반등하고 지난 18대 때 46%로 내려갔다 이번에 54.3%로 다시 올랐습니다.

대도시의 투표율은 여느 선거 때처럼 낮았습니다.

서울이 55.5%로 나왔고 인천은 전국 최저인 51.4%였습니다.

나머지 광역시도 대부분 평균 투표율보다 낮았습니다.

강원이 55.8, 충북 54.6을 기록했고 전남, 경남은 각각 56.8과 57.2%로 높게 나왔습니다.

민주당이 수도권에서 새누리당이 강원, 충청에서 각각 약진한 것은 이른바 세대 투표 경향이 반영된 것이라는 해석도 가능해 보입니다.

<인터뷰>서인덕(앙선관위 홍보담당관) : "관심이 증대하고 뭔가 투표를 통해 실현해야겠다는 정치적 효능감이 대폭 늘어난 것 아닌가."

이번 총선 투표율은 여야가 승부의 분수령으로 여겼던 55%를 넘지 못하면서, 상대적으로 여당에는 유리하게 야당에는 불리하게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