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 장거리 로켓 발사
정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응분의 책임져야”
입력 2012.04.13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는 명백한 안보리 결의 위반인 만큼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관련국들과 함께 북한을 규탄하고, 추가 제재를 가하기 위해 외교적 노력도 기울이기 시작했습니다.

최재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아침 7시 반부터 물가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던 이명박 대통령은 10분뒤쯤 북한의 로켓 발사 소식을 보고 받았습니다.

곧바로 회의를 중단하고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소집해 로켓 발사와 실패 상황, 비행궤적과 잔해 추락 지점 등을 상세히 보고 받았습니다.

정부는 대북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의 새 지도부는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

<녹취> 김성환(외교통상부 장관) :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어떠한 발사도 금지한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며,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도발적 행위이다."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규탄과 추가 제재 등을 이끌어내기 위한 정부의 노력에도 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한미 외교장관은 긴급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만큼 안보리를 통해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김관진 국방장관은 성김 주한 미국대사, 제임스 서먼 주한미군 사령관과 만나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한미 양국의 높아진 대북감시태세 등을 당분간 계속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다음주까지는 유엔 안보리 차원의 강력한 대북 조치가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KBS 뉴스 최재현입니다.
  • 정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응분의 책임져야”
    • 입력 2012-04-13 22:04:29
    뉴스 9
<앵커 멘트>

정부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는 명백한 안보리 결의 위반인 만큼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관련국들과 함께 북한을 규탄하고, 추가 제재를 가하기 위해 외교적 노력도 기울이기 시작했습니다.

최재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아침 7시 반부터 물가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던 이명박 대통령은 10분뒤쯤 북한의 로켓 발사 소식을 보고 받았습니다.

곧바로 회의를 중단하고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소집해 로켓 발사와 실패 상황, 비행궤적과 잔해 추락 지점 등을 상세히 보고 받았습니다.

정부는 대북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의 새 지도부는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

<녹취> 김성환(외교통상부 장관) :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어떠한 발사도 금지한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며,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도발적 행위이다."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규탄과 추가 제재 등을 이끌어내기 위한 정부의 노력에도 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한미 외교장관은 긴급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만큼 안보리를 통해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김관진 국방장관은 성김 주한 미국대사, 제임스 서먼 주한미군 사령관과 만나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한미 양국의 높아진 대북감시태세 등을 당분간 계속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다음주까지는 유엔 안보리 차원의 강력한 대북 조치가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KBS 뉴스 최재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