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 장거리 로켓 발사
[취재현장] 안보리 긴급 회의…각국 대응 ‘온도 차’
입력 2012.04.13 (23:4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국제 사회의 경고를 무시한 채 로켓 발사를 강행했습니다.

유엔 안보리가 긴급 회의를 소집한 가운데, 주변국들의 대응에는 온도 차이가 느껴지고 있습니다.

유엔본부가 있는 뉴욕 연결합니다.

<질문> 임장원 특파원! 안보리 회의, 언제 시작합니까?

<답변>

네, 북한 로켓 발사 문제를 다룰 안보리 긴급 회의가 조금 전 11시 정각에 시작됐습니다.

순회 의장국인 미국이 소집했고, 15개 이사국 모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안보리 회의 소집은 이번 로켓 발사가 2009년에 채택된 대북 결의를 위반했다는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결의 1874호는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로켓 발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회의 결과가 나오려면 보통 일주일 가량 시간이 걸리는데, 이번 사안은 예고된 것인 만큼 결과 도출이 앞당겨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하지만, 안보리 차원의 대북 제재는 이미 기존 결의에 담겨있는데다, 중국과 러시아가 추가 제재에 반대하는 입장이어서, 실효성 있는 대책이 나오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북한을 규탄하는 결의나 의장 성명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데, 얼마나 강도 높은 문구를 담아낼지가 주목됩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안보리 회의에 앞서 성명을 내고 로켓 발사가 지역 안정을 위협하는, 개탄스런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질문> 이번 로켓 발사, 실패로 끝난 것으로 확인된 거죠? 그래도, 미국은 제재를 하겠다는 입장이라구요?

<답변>

네, 미국은 북한이 발사한 로켓이 대포동 2호 탄도미사일이며, 명백한 실패로 끝났다고 결론지었습니다.

북미 항공우주방위사령부는 로켓의 궤도를 정밀 추적한 결과, 1단계에서 서해로 추락했으며 잔해가 육지로 떨어지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가 실패로 끝났지만 국제법을 위반한 명백한 도발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은 여러 차례 예고한 대로 영양지원 중단 등 대북 제재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카니(백악관 대변인):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대북 지원프로그램 진행을 사실상 불가능하게 할 것입니다"

이번 주말에는 캠벨 미 국무부 차관보가 우리나라와 일본을 방문해 향후 대응책을 논의합니다.

미국은 또 북한의 핵 실험 등 추가 도발 가능성에도 주목하면서 동맹국과의 안보 공약을 재확인했습니다.

<질문> 미국은 예상대로 강경한 입장인 것 같은데... 다른 주변국들은 어떻습니까? 특히, 중국은 좀 다르겠죠?

<답변>

우선, 일본은 미국과 비슷하게 강경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일본 중의원은 북한의 로켓 발사를 용인할 수 없다는 비난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일본 정부도 북한에 엄중히 항의한다고 밝히고, 대북 제재 연장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러시아 정부도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했다며 유감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대북 제재가 상황을 해결하는데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제재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중국은 북한을 겨냥한 언급 자체를 피한 채, 관련국 모두의 자제를 당부하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녹취> 류웨이민(중국외교부 대변인): "관련국들이 냉정과 자제를 유지해 평화와 안정을 해치지 않기를 바랍니다"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북 제재에 대해서도 중국은 여러 차례 우회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힌 바 있습니다.

주변국들의 인식과 대응에 이렇게 온도 차이가 드러난 만큼, 국제 사회가 강도높게 북한을 압박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지금까지 뉴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취재현장] 안보리 긴급 회의…각국 대응 ‘온도 차’
    • 입력 2012-04-13 23:48:35
    뉴스라인
<앵커 멘트>

북한이 국제 사회의 경고를 무시한 채 로켓 발사를 강행했습니다.

유엔 안보리가 긴급 회의를 소집한 가운데, 주변국들의 대응에는 온도 차이가 느껴지고 있습니다.

유엔본부가 있는 뉴욕 연결합니다.

<질문> 임장원 특파원! 안보리 회의, 언제 시작합니까?

<답변>

네, 북한 로켓 발사 문제를 다룰 안보리 긴급 회의가 조금 전 11시 정각에 시작됐습니다.

순회 의장국인 미국이 소집했고, 15개 이사국 모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안보리 회의 소집은 이번 로켓 발사가 2009년에 채택된 대북 결의를 위반했다는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결의 1874호는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로켓 발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회의 결과가 나오려면 보통 일주일 가량 시간이 걸리는데, 이번 사안은 예고된 것인 만큼 결과 도출이 앞당겨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하지만, 안보리 차원의 대북 제재는 이미 기존 결의에 담겨있는데다, 중국과 러시아가 추가 제재에 반대하는 입장이어서, 실효성 있는 대책이 나오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북한을 규탄하는 결의나 의장 성명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데, 얼마나 강도 높은 문구를 담아낼지가 주목됩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안보리 회의에 앞서 성명을 내고 로켓 발사가 지역 안정을 위협하는, 개탄스런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질문> 이번 로켓 발사, 실패로 끝난 것으로 확인된 거죠? 그래도, 미국은 제재를 하겠다는 입장이라구요?

<답변>

네, 미국은 북한이 발사한 로켓이 대포동 2호 탄도미사일이며, 명백한 실패로 끝났다고 결론지었습니다.

북미 항공우주방위사령부는 로켓의 궤도를 정밀 추적한 결과, 1단계에서 서해로 추락했으며 잔해가 육지로 떨어지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가 실패로 끝났지만 국제법을 위반한 명백한 도발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은 여러 차례 예고한 대로 영양지원 중단 등 대북 제재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카니(백악관 대변인):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대북 지원프로그램 진행을 사실상 불가능하게 할 것입니다"

이번 주말에는 캠벨 미 국무부 차관보가 우리나라와 일본을 방문해 향후 대응책을 논의합니다.

미국은 또 북한의 핵 실험 등 추가 도발 가능성에도 주목하면서 동맹국과의 안보 공약을 재확인했습니다.

<질문> 미국은 예상대로 강경한 입장인 것 같은데... 다른 주변국들은 어떻습니까? 특히, 중국은 좀 다르겠죠?

<답변>

우선, 일본은 미국과 비슷하게 강경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일본 중의원은 북한의 로켓 발사를 용인할 수 없다는 비난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일본 정부도 북한에 엄중히 항의한다고 밝히고, 대북 제재 연장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러시아 정부도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했다며 유감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대북 제재가 상황을 해결하는데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제재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중국은 북한을 겨냥한 언급 자체를 피한 채, 관련국 모두의 자제를 당부하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녹취> 류웨이민(중국외교부 대변인): "관련국들이 냉정과 자제를 유지해 평화와 안정을 해치지 않기를 바랍니다"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북 제재에 대해서도 중국은 여러 차례 우회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힌 바 있습니다.

주변국들의 인식과 대응에 이렇게 온도 차이가 드러난 만큼, 국제 사회가 강도높게 북한을 압박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지금까지 뉴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