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7세 신데렐라샷! 김효주, 깜짝 우승
입력 2012.04.15 (21:43) 수정 2012.04.15 (21:5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고생 골퍼 김효주가 한국여자골프 개막전에서 노련한 프로 선배들을 제치고 깜짝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김인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준비된 신데렐라 김효주의 샷은 프로 언니들을 놀라게 하기에 충분했습니다.



4라운드 시작과 동시에 연속 버디를 잡아낸 뒤, 5번과 7번 9번 홀 징검다리 버디로, 전반 9개 홀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5개를 솎아냈습니다.



후반 보기 하나를 범했지만 6타를 줄이면서 김효주는 합계 16언더파로 2위에 9타차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우승 상금은 7언더파를 친 2위 문현희에게 돌아갔지만, 김효주는 나흘 내내 선두를 지킨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으로 프로에 뒤지지 않는 실력임을 입증했습니다.



<인터뷰> 김효주(대원외고 2학년) : "첫날부터 선두로 기분좋게 출발했는데, 개막전에서 우승해 너무 기분좋아요"



아마추어 대회에서 14승을 거둔 17살의 여고생 김효주는 이번 주 LPGA투어에 초청 선수로 나가게 됩니다.



올 9월엔 세계여자골프선수권 우승에 도전한 뒤, 본격적으로 프로 무대에 뛰어들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인수입니다.
  • 17세 신데렐라샷! 김효주, 깜짝 우승
    • 입력 2012-04-15 21:43:31
    • 수정2012-04-15 21:55:40
    뉴스 9
<앵커 멘트>



여고생 골퍼 김효주가 한국여자골프 개막전에서 노련한 프로 선배들을 제치고 깜짝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김인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준비된 신데렐라 김효주의 샷은 프로 언니들을 놀라게 하기에 충분했습니다.



4라운드 시작과 동시에 연속 버디를 잡아낸 뒤, 5번과 7번 9번 홀 징검다리 버디로, 전반 9개 홀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5개를 솎아냈습니다.



후반 보기 하나를 범했지만 6타를 줄이면서 김효주는 합계 16언더파로 2위에 9타차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우승 상금은 7언더파를 친 2위 문현희에게 돌아갔지만, 김효주는 나흘 내내 선두를 지킨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으로 프로에 뒤지지 않는 실력임을 입증했습니다.



<인터뷰> 김효주(대원외고 2학년) : "첫날부터 선두로 기분좋게 출발했는데, 개막전에서 우승해 너무 기분좋아요"



아마추어 대회에서 14승을 거둔 17살의 여고생 김효주는 이번 주 LPGA투어에 초청 선수로 나가게 됩니다.



올 9월엔 세계여자골프선수권 우승에 도전한 뒤, 본격적으로 프로 무대에 뛰어들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인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