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허가 비리’ 파이시티 시행사 등 압수수색
입력 2012.04.19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최대규모의 복합유통단지인 '파이시티' 사업의 인허가 과정에서 금품 로비 시도가 있었던 정황이 검찰에 포착됐습니다.

대검 중수부는 오늘 사업 시행사와 로비스트로 지목된 인사의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습니다.

김건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조4천억 원이 투입될 국내 최대의 복합유통단지, 파이시티...

그 시행사인 주식회사 파이시티 사무실에 대검 중수부 수사관들이 들이닥쳤습니다.

사업 인허가 과정에서 금품 로비를 시도한 정황이 포착됐기 때문입니다.

<녹취> (주)파이시티 관계자 : "저희 사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겁니다. 저희가 오히려 (검찰 수사에) 협조를 해 주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검찰은 또 인허가 로비를 주도한 인물로 지목된 모 건설사 대표를 체포하고, 자택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이 건설사 대표가 지난 2007년부터 2008년 사이 서울시와 서초구청 등에 로비를 해 준다며 파이시티 측으로부터 수억 원을 받아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문제의 개발 사업은 8년 동안 법정관리와 소송전 등 우여곡절을 겪다가 최근 시공사 선정과 함께 사업이 본 궤도에 오른 상태여서 파장이 적지 않을 전망입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련자들을 상대로 인허가 관련 공무원들에게 실제로 금품 로비가 이뤄졌는지 집중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 ‘인·허가 비리’ 파이시티 시행사 등 압수수색
    • 입력 2012-04-19 22:02:37
    뉴스 9
<앵커 멘트>

국내 최대규모의 복합유통단지인 '파이시티' 사업의 인허가 과정에서 금품 로비 시도가 있었던 정황이 검찰에 포착됐습니다.

대검 중수부는 오늘 사업 시행사와 로비스트로 지목된 인사의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습니다.

김건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조4천억 원이 투입될 국내 최대의 복합유통단지, 파이시티...

그 시행사인 주식회사 파이시티 사무실에 대검 중수부 수사관들이 들이닥쳤습니다.

사업 인허가 과정에서 금품 로비를 시도한 정황이 포착됐기 때문입니다.

<녹취> (주)파이시티 관계자 : "저희 사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겁니다. 저희가 오히려 (검찰 수사에) 협조를 해 주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검찰은 또 인허가 로비를 주도한 인물로 지목된 모 건설사 대표를 체포하고, 자택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이 건설사 대표가 지난 2007년부터 2008년 사이 서울시와 서초구청 등에 로비를 해 준다며 파이시티 측으로부터 수억 원을 받아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문제의 개발 사업은 8년 동안 법정관리와 소송전 등 우여곡절을 겪다가 최근 시공사 선정과 함께 사업이 본 궤도에 오른 상태여서 파장이 적지 않을 전망입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련자들을 상대로 인허가 관련 공무원들에게 실제로 금품 로비가 이뤄졌는지 집중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