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 장거리 로켓 발사
“北 도발시 강력 응징”…한미 자주포 사격 훈련
입력 2012.05.01 (09:47) 수정 2012.05.01 (15: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대남 강경 발언이 이어지는 가운데, 강원도 철원에서는 최신형 자주포를 앞세운 韓. 美 합동 전술훈련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북한이 도발하면 강력하게 응징한다는 각오로 목표물을 정확하게 타격했습니다.

박효인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식별중인 적 자주포 170㎜ 1개 포대"

최첨단 레이더 장비가 북한군 포대 위치를 신속하게 파악해 지휘본부로 전달합니다.

사격 명령이 떨어지자, 국군과 미군의 최신예 자주포인 K-9과 팔라딘 자주포가 출동하고, 신속히 사격 위치를 잡은 뒤 동시에 불을 뿜습니다.

7km를 날아온 포탄은 정확히 목표물에 명중됩니다.

여러 대의 포탄이 동시에 타격해 적진을 초토화시키는 TOT, 일제 사격입니다.

이번 훈련에는 K-9 자주포 등 한국과 미국의 주력 자주포 22문이 참가했습니다.

북한의 대남 강경 발언으로 긴장감이 고조되는 속에 유사시 韓. 美 양군의 합동 교전능력을 높이기 위한 것입니다.

<인터뷰> 권이세(미군 2사단 포병대대장) : "한국 부대와의 자매결연을 공고히 하고, 서로 다른 시스템 속에서 공조하려 훈련하는 법을 익히려 합니다."

<인터뷰> 최창규(육군 제7포병여단장) : "미국 측 탐지 자산이 우수하기 때문에 그것을 가지고 획득된 표적에 대해서 분석해 양쪽 부대가 타격하는 훈련을 숙달했습니다."

북한이 도발하면 즉각 응징한다는 각오로 뛰어난 전투 능력을 선보이며 韓. 美 합동 전술 훈련은 성공적으로 치러졌습니다.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 “北 도발시 강력 응징”…한미 자주포 사격 훈련
    • 입력 2012-05-01 09:47:39
    • 수정2012-05-01 15:01:0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북한의 대남 강경 발언이 이어지는 가운데, 강원도 철원에서는 최신형 자주포를 앞세운 韓. 美 합동 전술훈련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북한이 도발하면 강력하게 응징한다는 각오로 목표물을 정확하게 타격했습니다.

박효인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식별중인 적 자주포 170㎜ 1개 포대"

최첨단 레이더 장비가 북한군 포대 위치를 신속하게 파악해 지휘본부로 전달합니다.

사격 명령이 떨어지자, 국군과 미군의 최신예 자주포인 K-9과 팔라딘 자주포가 출동하고, 신속히 사격 위치를 잡은 뒤 동시에 불을 뿜습니다.

7km를 날아온 포탄은 정확히 목표물에 명중됩니다.

여러 대의 포탄이 동시에 타격해 적진을 초토화시키는 TOT, 일제 사격입니다.

이번 훈련에는 K-9 자주포 등 한국과 미국의 주력 자주포 22문이 참가했습니다.

북한의 대남 강경 발언으로 긴장감이 고조되는 속에 유사시 韓. 美 양군의 합동 교전능력을 높이기 위한 것입니다.

<인터뷰> 권이세(미군 2사단 포병대대장) : "한국 부대와의 자매결연을 공고히 하고, 서로 다른 시스템 속에서 공조하려 훈련하는 법을 익히려 합니다."

<인터뷰> 최창규(육군 제7포병여단장) : "미국 측 탐지 자산이 우수하기 때문에 그것을 가지고 획득된 표적에 대해서 분석해 양쪽 부대가 타격하는 훈련을 숙달했습니다."

북한이 도발하면 즉각 응징한다는 각오로 뛰어난 전투 능력을 선보이며 韓. 美 합동 전술 훈련은 성공적으로 치러졌습니다.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