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비자물가 상승률 2%대…체감물가 ‘여전’
입력 2012.05.02 (08:03) 수정 2012.05.02 (16:0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소비자물가상승률이 두 달 연속 2%대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서민 생활과 밀접한 품목은 많이 올라 2%대 물가를 체감하기엔 어려운 실정입니다.

김준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5%.

지난 3월 2.6%에 이어 두 달 연속 3%를 밑도는 상승률입니다.

또 2010년 7월 이후 21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가격 변동폭이 상대적으로 큰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도 지난해 같은 달보다 1.8% 오르는데 그쳤습니다.

그러나 서민생활과 밀접한 석유류와 일부 농산물, 공공서비스 가격은 계속 올라 체감물가는 여전히 높은 상황입니다.

고춧가루 76%, 풋고추 50%, 배추 31% 등 농산물이 10.7%나 올랐습니다.

또 알뜰주유소나 석유제품 전자상거래 시장 개설 등 다양한 대책에도 불구하고 휘발유가 7% 오르는 등 석유류도 6.5% 상승했습니다.

<인터뷰>안형준(통계청 물가동향과장) : "전체적으로 보면 제일 불안한 것이 역시 석유, 국제 유가입니다. 국제유가는 다들 불안해하고요.."

이와 함께 시내버스요금 9.6%, 전철요금 14%를 비롯해 도시가스요금과 지역난방비 등 공공요금 인상폭도 컸습니다.

단, 복지정책의 효과로 보육시설이용료가 34.1% 내렸고 유치원 납입금과 학교급식비도 큰 폭으로 내려 그나마 팍팍한 살림에 숨통을 틔워줬습니다.

KBS 뉴스 김준호입니다.
  • 소비자물가 상승률 2%대…체감물가 ‘여전’
    • 입력 2012-05-02 08:03:16
    • 수정2012-05-02 16:08:29
    뉴스광장
<앵커 멘트>

소비자물가상승률이 두 달 연속 2%대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서민 생활과 밀접한 품목은 많이 올라 2%대 물가를 체감하기엔 어려운 실정입니다.

김준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5%.

지난 3월 2.6%에 이어 두 달 연속 3%를 밑도는 상승률입니다.

또 2010년 7월 이후 21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가격 변동폭이 상대적으로 큰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도 지난해 같은 달보다 1.8% 오르는데 그쳤습니다.

그러나 서민생활과 밀접한 석유류와 일부 농산물, 공공서비스 가격은 계속 올라 체감물가는 여전히 높은 상황입니다.

고춧가루 76%, 풋고추 50%, 배추 31% 등 농산물이 10.7%나 올랐습니다.

또 알뜰주유소나 석유제품 전자상거래 시장 개설 등 다양한 대책에도 불구하고 휘발유가 7% 오르는 등 석유류도 6.5% 상승했습니다.

<인터뷰>안형준(통계청 물가동향과장) : "전체적으로 보면 제일 불안한 것이 역시 석유, 국제 유가입니다. 국제유가는 다들 불안해하고요.."

이와 함께 시내버스요금 9.6%, 전철요금 14%를 비롯해 도시가스요금과 지역난방비 등 공공요금 인상폭도 컸습니다.

단, 복지정책의 효과로 보육시설이용료가 34.1% 내렸고 유치원 납입금과 학교급식비도 큰 폭으로 내려 그나마 팍팍한 살림에 숨통을 틔워줬습니다.

KBS 뉴스 김준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