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합진보 “비례대표 경선 총체적 부실·부정 선거”
입력 2012.05.02 (13:16) 수정 2012.05.02 (15:2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통합진보당이 비례대표 경선 과정에서 총체적인 부실, 부정 선거가 있었다는 자체 진상조사 결과를 내놨습니다.

책임자 문책을 놓고 당이 소용돌이 치고 있습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비례대표 경선 과정의 부정 선거 의혹을 조사해온 통합진보당 조준호 진상조사위원장은 경선 과정이 총체적 부실 부정 선거였다고 규정했습니다.

조 위원장은 2주간의 조사 결과 정상적인 선거를 진행할 수 없는 상황에서 선거가 강행됐고, 당 선관위와 사무총국, 선거 사무원이 이를 묵인 또는 방조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적절한 조건과 능력을 갖추지 못한 업체와 수의 계약을 통해 경선 관리를 맡기고 프로그램 데이터를 수정하는 등 공정성을 보장할 수 없는 선거가 진행됐다고 밝혔습니다.

온라인 투표에서도 투표가 진행되는 도중 시스템의 프로그램을 수차례에 걸쳐 바꿔 결과적으로 투표함을 여는 행위와 같은 결과를 초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동일 IP 주소에서 집단적으로 투표가 이뤄져 대리 투표 등 부정 투표 사례도 확인됐으며, 투표 마감 시간 이후에도 온라인 시스템에 등록되지 않은 현장 투표가 집계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조준호 진상조사위원장은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책임 소재가 분명한 사안에 대해서는 당규위원회 회부 등 단호한 조치가 필요하며 전체 당원과 국민이 수용할 수 있는 재발 방지 대책과 당 쇄신안이 제시되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통합진보당 대표단은 앞서 이같은 진상 조사 결과를 토대로 어젯밤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으나 책임자 문책 등의 향후 수습책은 오늘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 통합진보 “비례대표 경선 총체적 부실·부정 선거”
    • 입력 2012-05-02 13:16:02
    • 수정2012-05-02 15:29:15
    뉴스 12
<앵커 멘트>

통합진보당이 비례대표 경선 과정에서 총체적인 부실, 부정 선거가 있었다는 자체 진상조사 결과를 내놨습니다.

책임자 문책을 놓고 당이 소용돌이 치고 있습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비례대표 경선 과정의 부정 선거 의혹을 조사해온 통합진보당 조준호 진상조사위원장은 경선 과정이 총체적 부실 부정 선거였다고 규정했습니다.

조 위원장은 2주간의 조사 결과 정상적인 선거를 진행할 수 없는 상황에서 선거가 강행됐고, 당 선관위와 사무총국, 선거 사무원이 이를 묵인 또는 방조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적절한 조건과 능력을 갖추지 못한 업체와 수의 계약을 통해 경선 관리를 맡기고 프로그램 데이터를 수정하는 등 공정성을 보장할 수 없는 선거가 진행됐다고 밝혔습니다.

온라인 투표에서도 투표가 진행되는 도중 시스템의 프로그램을 수차례에 걸쳐 바꿔 결과적으로 투표함을 여는 행위와 같은 결과를 초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동일 IP 주소에서 집단적으로 투표가 이뤄져 대리 투표 등 부정 투표 사례도 확인됐으며, 투표 마감 시간 이후에도 온라인 시스템에 등록되지 않은 현장 투표가 집계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조준호 진상조사위원장은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책임 소재가 분명한 사안에 대해서는 당규위원회 회부 등 단호한 조치가 필요하며 전체 당원과 국민이 수용할 수 있는 재발 방지 대책과 당 쇄신안이 제시되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통합진보당 대표단은 앞서 이같은 진상 조사 결과를 토대로 어젯밤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으나 책임자 문책 등의 향후 수습책은 오늘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