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합진보, 출당 수순…비례대표 ‘사퇴 거부’ 재확인
입력 2012.05.25 (13:09) 수정 2012.05.25 (16: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통합진보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가 비례대표 사퇴 거부자에 대해 오늘 정오까지 2차 사퇴 시한을 통보한 가운데 사실상 출당 조치에 돌입했습니다.



해당 비례대표 후보자들은 출당 조치를 중단하라며 사퇴하지 않을 것임을 재확인했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합진보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는 구 당권파 경선 비례대표 후보 4명이 2차 사퇴 시한인 오늘 정오까지 사퇴 입장을 표명하지 않음에 따라 출당 수순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혁신비대위는 이를 위해 오늘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사퇴를 거부하고 있는 이석기·김재연 당선인과 조윤숙·황선 후보에 대한 당기위원회 제소를 의결하기로 했습니다.



해당 후보자들이 제명을 위한 당기위에 제소될 경우 관할 지역 변경 절차를 거쳐 이르면 한달 내에 처리될 것으로 혁신비대위측은 보고 있습니다.



혁신비대위는 또 경선 비례대표 후보들의 사퇴에 따른 비례대표 승계 원칙도 오늘 밝힐 예정입니다.



한편 당에 사퇴서를 제출한 윤금순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1번 당선인은 구 당권파 비례대표 당선인과 후보들에 대한 출당 절차가 완료된 뒤 의원직을 공식 사퇴하기로 했습니다.



당 관계자는 윤금순 당선인이 당장 사퇴하면 그간 사퇴를 거부해온 조윤숙 후보가 의원직을 승계 받아 등원하게 돼 조 후보에 대한 출당 조치가 이뤄지더라도 무소속 의원직을 유지하게 되는 만큼 이같은 결정이 내려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사퇴 거부 후보자들과 일부 시도당위원장들은 오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해당 비례대표 당선인과 후보자들이 사퇴 권고와 출당 압박을 받을 근거가 전혀 없다고 반발했습니다.



한편 당 행사에서 애국가 제창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힌 통합진보당 새로나기 특위 박원석 위원장은 현충원 참배 권유는, 다양한 이념적 정체성을 가진 사람들이 당을 만든 만큼 부당한 강요가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구당권파인 이상규 국회의원 당선인은 북한 핵 보유에 반대하고 3대 세습도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통합진보, 출당 수순…비례대표 ‘사퇴 거부’ 재확인
    • 입력 2012-05-25 13:09:24
    • 수정2012-05-25 16:09:42
    뉴스 12
<앵커 멘트>



통합진보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가 비례대표 사퇴 거부자에 대해 오늘 정오까지 2차 사퇴 시한을 통보한 가운데 사실상 출당 조치에 돌입했습니다.



해당 비례대표 후보자들은 출당 조치를 중단하라며 사퇴하지 않을 것임을 재확인했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합진보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는 구 당권파 경선 비례대표 후보 4명이 2차 사퇴 시한인 오늘 정오까지 사퇴 입장을 표명하지 않음에 따라 출당 수순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혁신비대위는 이를 위해 오늘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사퇴를 거부하고 있는 이석기·김재연 당선인과 조윤숙·황선 후보에 대한 당기위원회 제소를 의결하기로 했습니다.



해당 후보자들이 제명을 위한 당기위에 제소될 경우 관할 지역 변경 절차를 거쳐 이르면 한달 내에 처리될 것으로 혁신비대위측은 보고 있습니다.



혁신비대위는 또 경선 비례대표 후보들의 사퇴에 따른 비례대표 승계 원칙도 오늘 밝힐 예정입니다.



한편 당에 사퇴서를 제출한 윤금순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1번 당선인은 구 당권파 비례대표 당선인과 후보들에 대한 출당 절차가 완료된 뒤 의원직을 공식 사퇴하기로 했습니다.



당 관계자는 윤금순 당선인이 당장 사퇴하면 그간 사퇴를 거부해온 조윤숙 후보가 의원직을 승계 받아 등원하게 돼 조 후보에 대한 출당 조치가 이뤄지더라도 무소속 의원직을 유지하게 되는 만큼 이같은 결정이 내려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사퇴 거부 후보자들과 일부 시도당위원장들은 오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해당 비례대표 당선인과 후보자들이 사퇴 권고와 출당 압박을 받을 근거가 전혀 없다고 반발했습니다.



한편 당 행사에서 애국가 제창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힌 통합진보당 새로나기 특위 박원석 위원장은 현충원 참배 권유는, 다양한 이념적 정체성을 가진 사람들이 당을 만든 만큼 부당한 강요가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구당권파인 이상규 국회의원 당선인은 북한 핵 보유에 반대하고 3대 세습도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