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층취재] 늘어나는 실종 아동…애타는 가족
입력 2012.05.25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은 '실종아동의 날'입니다.

이렇게 기념일까지 정했지만 실종아동은 오히려 늘어나고 있습니다.

교통과 통신이 발전해도, 관계기관 인력은 부족하고 무엇보다 사회적 무관심이 심해져선데요.

4만 명 넘는 실종아동 가족들, 고통은 언제쯤 끝이 날까요, 곽혜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1999년 4월, 당시 아홉 살이던 지현이는 하굣길 집 근처에서 사라졌습니다.

유난히 밝고 붙임성 좋던 딸이 실종되자 아버지는 딸을 찾기 위해 전국을 돌아다녔습니다.

<녹취> "하도 찾고 보고 싶다 보니까 꿈에서 보이고 일어나면 다시 있을 꺼 같고..."

직장까지 그만두고 딸을 찾아 나선지 1년.

빚더미에 가족 생활은 무너졌고 술에 의지하다 아내와도 헤어졌습니다.

<인터뷰> "가정은 모두 해체되고 친척들은 멀어지고 사회적으로도 문제를 갖게 되는 고통이 계속되고..."

실종 아동들이 무사히 돌아오길 바라며 제정된 실종아동의 날 기념식장.

<녹취> "너를 기다리며 오늘 하루를 또 맞이 하는구나. 엄마의 생각만으로 너를 잊으려 했던 마음을 용서해 다오."

그리움에 지쳐 자녀를 잊으려 했다는 한 엄마의 편지에 식장은 눈물바다로 변했습니다.

지난해 실종 아동 발생 건수는 만4천125건.

2006년 7천 70여 건에서 계속 늘어나 5년에 62%나 증가했습니다.

실종 후 다시 찾지 못하는 아동도 2006년 13명에서 지난해 61명으로 늘었고 올해는 4월까지만 93명의 어린이들이 여전히 실종상탭니다.

교통과 통신의 발전에도 실종은 더 늘고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실종 아동 찾는데 절실한 경찰의 경우 별도 예산조차 없는 상태이고 전담 인력 역시 182 실종 아동 찾기 센터의 상담원 20여 명이 전붑니다.

<인터뷰> 협회장 "경찰 수사에만 의존하게 되는데 그나마도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고 남의 생활에 관심도 적어서 지역사회 변화가 필요.."

정부가 올해부터 다중이용시설에 아동 실종 경보 체계를 도입하기로 한 것은 그나마 다행입니다.

하지만 실종자 가족들은 좀 더 폭넓은 정부의 지원과 사회적 관심이 절실합니다.

KBS 뉴스 곽혜정입니다.
  • [심층취재] 늘어나는 실종 아동…애타는 가족
    • 입력 2012-05-25 22:00:32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은 '실종아동의 날'입니다.

이렇게 기념일까지 정했지만 실종아동은 오히려 늘어나고 있습니다.

교통과 통신이 발전해도, 관계기관 인력은 부족하고 무엇보다 사회적 무관심이 심해져선데요.

4만 명 넘는 실종아동 가족들, 고통은 언제쯤 끝이 날까요, 곽혜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1999년 4월, 당시 아홉 살이던 지현이는 하굣길 집 근처에서 사라졌습니다.

유난히 밝고 붙임성 좋던 딸이 실종되자 아버지는 딸을 찾기 위해 전국을 돌아다녔습니다.

<녹취> "하도 찾고 보고 싶다 보니까 꿈에서 보이고 일어나면 다시 있을 꺼 같고..."

직장까지 그만두고 딸을 찾아 나선지 1년.

빚더미에 가족 생활은 무너졌고 술에 의지하다 아내와도 헤어졌습니다.

<인터뷰> "가정은 모두 해체되고 친척들은 멀어지고 사회적으로도 문제를 갖게 되는 고통이 계속되고..."

실종 아동들이 무사히 돌아오길 바라며 제정된 실종아동의 날 기념식장.

<녹취> "너를 기다리며 오늘 하루를 또 맞이 하는구나. 엄마의 생각만으로 너를 잊으려 했던 마음을 용서해 다오."

그리움에 지쳐 자녀를 잊으려 했다는 한 엄마의 편지에 식장은 눈물바다로 변했습니다.

지난해 실종 아동 발생 건수는 만4천125건.

2006년 7천 70여 건에서 계속 늘어나 5년에 62%나 증가했습니다.

실종 후 다시 찾지 못하는 아동도 2006년 13명에서 지난해 61명으로 늘었고 올해는 4월까지만 93명의 어린이들이 여전히 실종상탭니다.

교통과 통신의 발전에도 실종은 더 늘고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실종 아동 찾는데 절실한 경찰의 경우 별도 예산조차 없는 상태이고 전담 인력 역시 182 실종 아동 찾기 센터의 상담원 20여 명이 전붑니다.

<인터뷰> 협회장 "경찰 수사에만 의존하게 되는데 그나마도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고 남의 생활에 관심도 적어서 지역사회 변화가 필요.."

정부가 올해부터 다중이용시설에 아동 실종 경보 체계를 도입하기로 한 것은 그나마 다행입니다.

하지만 실종자 가족들은 좀 더 폭넓은 정부의 지원과 사회적 관심이 절실합니다.

KBS 뉴스 곽혜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