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정부 “강제 징용 개인 청구권 소멸” 반복
입력 2012.05.25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기업이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을 해야 한다는 우리 대법원 판결에 대한 일본의 반응이 궁금한데요.

일본 정부는 개인 청구권은 이미 소멸했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내보였습니다.

도쿄에서 신강문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소송 당사자인 일본의 해당 기업들은 이번 판결에 신중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특히, 미쓰비시중공업은 한국 대법원의 판결에 따를 것이냐는 KBS 취재진의 질문에 "정확한 내용을 아직 알지 못한다"며 입장 표명을 피했습니다.

<녹취> 미쓰비시중공업 관계자(음성 변조) : "판결문이 아직 도착하지 않았습니다. 내용을 안 본 채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격인 후지무라 관방장관은 한일간 청구권은 이미 해결됐다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향후 징용피해자들의 손해배상 요구에 응하지 않겠다는 단호한 입장을 강조한 것입니다.

<녹취> 후지무라 관방장관 : "한일 청구권협정이 있고, 이 협정에 근거해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는 입장입니다."

일본 언론은 오히려, 한국 정부의 후속 대응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특히, 손해배상 판결 확정시 한국 정부가 일본 기업들의 한국내 자산을 강제로 압류할 지에 대해 지켜보자는 분위기입니다.

군대 위안부에 이어 강제징용자 문제가 부각되면서 한일 양국간 외교 협의 등 정치적 해결을 기대하는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 日 정부 “강제 징용 개인 청구권 소멸” 반복
    • 입력 2012-05-25 22:00:34
    뉴스 9
<앵커 멘트>

일본기업이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을 해야 한다는 우리 대법원 판결에 대한 일본의 반응이 궁금한데요.

일본 정부는 개인 청구권은 이미 소멸했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내보였습니다.

도쿄에서 신강문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소송 당사자인 일본의 해당 기업들은 이번 판결에 신중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특히, 미쓰비시중공업은 한국 대법원의 판결에 따를 것이냐는 KBS 취재진의 질문에 "정확한 내용을 아직 알지 못한다"며 입장 표명을 피했습니다.

<녹취> 미쓰비시중공업 관계자(음성 변조) : "판결문이 아직 도착하지 않았습니다. 내용을 안 본 채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격인 후지무라 관방장관은 한일간 청구권은 이미 해결됐다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향후 징용피해자들의 손해배상 요구에 응하지 않겠다는 단호한 입장을 강조한 것입니다.

<녹취> 후지무라 관방장관 : "한일 청구권협정이 있고, 이 협정에 근거해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는 입장입니다."

일본 언론은 오히려, 한국 정부의 후속 대응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특히, 손해배상 판결 확정시 한국 정부가 일본 기업들의 한국내 자산을 강제로 압류할 지에 대해 지켜보자는 분위기입니다.

군대 위안부에 이어 강제징용자 문제가 부각되면서 한일 양국간 외교 협의 등 정치적 해결을 기대하는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