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누리당, 연찬회에서도 경선 룰 논란
입력 2012.06.09 (07:22) 수정 2012.06.09 (08:0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의 비박계 대선 주자들이 경선 룰에 대해 집단 반발하면서, 첫 의원 연찬회에서도 경선 룰이 논란이 됐습니다.

장덕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의 첫 의원 연찬회.

박근혜 의원의 모습은 보이지만, 정몽준, 이재오 의원과 김문수 지사 등 이른바 비박 주자들은 보이지 않습니다.

경선 룰 논의를 하지 않고 바로 경선관리위가 출범하는 것에 반발해 불참한 겁니다.

앞서 이들의 대리인들은 대선 경선 무산까지 거론하면서, 완전국민경선제 논의를 위한 기구 구성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녹취> 안효대(새누리당 의원/정몽준계) : "일방적 당운영은 특정계파만으로도 정권재창출이 가능하다는 오만에 빠져있다는 증거이다"

황우여 대표는 현행 당헌ㆍ당규에 따라 경선관리위원회를 예정대로 출범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서병수 사무총장은 국민 여론을 반영하기 위한 제도를 마련하고 있다면서도, 완전국민경선제 도입엔 부정적입니다.

<녹취> 서병수(새누리당 사무총장) : "폐해는 수 없이 많은데 장점은 거의 없는 그런 제도를 왜 구태여 하려고 하는 것인지"

지도부는 다만, 비박 주자 측에서 무엇을 원하는지, 만나서 들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오늘 오전 예정된 연찬회 자유토론에서도, 쇄신파 의원들의 문제 제기 속에 완전국민경선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새누리당은 이번 연찬회에서 의원 특권 폐지 등의 쇄신안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결의문을 채택합니다.

쇄신안에는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 포기와 무노동 무임금, 겸직금지와 노후지원금 개편 등의 내용이 담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새누리당, 연찬회에서도 경선 룰 논란
    • 입력 2012-06-09 07:22:31
    • 수정2012-06-09 08:05:3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새누리당의 비박계 대선 주자들이 경선 룰에 대해 집단 반발하면서, 첫 의원 연찬회에서도 경선 룰이 논란이 됐습니다.

장덕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의 첫 의원 연찬회.

박근혜 의원의 모습은 보이지만, 정몽준, 이재오 의원과 김문수 지사 등 이른바 비박 주자들은 보이지 않습니다.

경선 룰 논의를 하지 않고 바로 경선관리위가 출범하는 것에 반발해 불참한 겁니다.

앞서 이들의 대리인들은 대선 경선 무산까지 거론하면서, 완전국민경선제 논의를 위한 기구 구성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녹취> 안효대(새누리당 의원/정몽준계) : "일방적 당운영은 특정계파만으로도 정권재창출이 가능하다는 오만에 빠져있다는 증거이다"

황우여 대표는 현행 당헌ㆍ당규에 따라 경선관리위원회를 예정대로 출범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서병수 사무총장은 국민 여론을 반영하기 위한 제도를 마련하고 있다면서도, 완전국민경선제 도입엔 부정적입니다.

<녹취> 서병수(새누리당 사무총장) : "폐해는 수 없이 많은데 장점은 거의 없는 그런 제도를 왜 구태여 하려고 하는 것인지"

지도부는 다만, 비박 주자 측에서 무엇을 원하는지, 만나서 들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오늘 오전 예정된 연찬회 자유토론에서도, 쇄신파 의원들의 문제 제기 속에 완전국민경선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새누리당은 이번 연찬회에서 의원 특권 폐지 등의 쇄신안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결의문을 채택합니다.

쇄신안에는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 포기와 무노동 무임금, 겸직금지와 노후지원금 개편 등의 내용이 담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