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드컵 10주년’ 한일 꿈나무 교류전
입력 2012.06.16 (21:42) 수정 2012.06.16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02 한일월드컵 10주년을 맞아 그해 태어난 한일 축구 꿈나무들이 교류전을 펼치는 등 뜻깊은 만남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심병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02 한일월드컵에서 우리나라는 4강 신화를 달성했고, 일본은 사상 첫 16강에 진출했습니다.



공동 개최국 한일 두 나라가 감동과 환호성으로 넘쳐나던 2002년.



우리나라에서만 49만 2천 여명의 월드컵둥이들이 태어났습니다.



월드컵 10주년이 되는 올해.



만 10세가 된 한일 축구 꿈나무들이 한자리에 모여 교류전을 펼쳤습니다.



자라면서 듣고 본 한일월드컵의 명장면들을 떠올리며 소중한 추억을 나눴습니다.



<인터뷰> 홍원준 : "10살때 포르투갈전 봤는데 박지성이 슛하는 모습 봤는데 멋있었어요"



<인터뷰> 오야마 : "한국 친구들이 몸이 커서 지지 않도록 밥을 많이 먹어 더 크고 싶습니다"



선수들은 월드컵 기념관도 방문해 영광의 순간들을 간접 체험했습니다.



<인터뷰> 박태랑 : "메시처럼 좋은 축구 선수가 되고 싶어요"



한일월드컵 10주년을 기념하는 만 10세 교류전은 일본에서도 열립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월드컵 10주년’ 한일 꿈나무 교류전
    • 입력 2012-06-16 21:42:58
    • 수정2012-06-16 22:03:29
    뉴스 9
<앵커 멘트>



2002 한일월드컵 10주년을 맞아 그해 태어난 한일 축구 꿈나무들이 교류전을 펼치는 등 뜻깊은 만남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심병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02 한일월드컵에서 우리나라는 4강 신화를 달성했고, 일본은 사상 첫 16강에 진출했습니다.



공동 개최국 한일 두 나라가 감동과 환호성으로 넘쳐나던 2002년.



우리나라에서만 49만 2천 여명의 월드컵둥이들이 태어났습니다.



월드컵 10주년이 되는 올해.



만 10세가 된 한일 축구 꿈나무들이 한자리에 모여 교류전을 펼쳤습니다.



자라면서 듣고 본 한일월드컵의 명장면들을 떠올리며 소중한 추억을 나눴습니다.



<인터뷰> 홍원준 : "10살때 포르투갈전 봤는데 박지성이 슛하는 모습 봤는데 멋있었어요"



<인터뷰> 오야마 : "한국 친구들이 몸이 커서 지지 않도록 밥을 많이 먹어 더 크고 싶습니다"



선수들은 월드컵 기념관도 방문해 영광의 순간들을 간접 체험했습니다.



<인터뷰> 박태랑 : "메시처럼 좋은 축구 선수가 되고 싶어요"



한일월드컵 10주년을 기념하는 만 10세 교류전은 일본에서도 열립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