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틀니 건보 적용 앞두고 치과기공사 제작 거부
입력 2012.06.20 (07:57) 수정 2012.06.20 (08:1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다음달 1일부터 75살 이상 노인의 완전틀니에 건강보험이 적용됩니다.

그런데 틀니를 제작할 때 싼 재료를 쓰나 비싼 재료를 쓰나 가격이 똑같이 책정돼 있어 환자가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됩니다.

한승복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각종 보철물을 만드는 치과기공소입니다.

틀니를 만들 때는 인공치아가 쓰이는데 품질에 따라 가격이 대여섯 배까지 차이가 납니다.

<녹취> 안왕현(치과기공사) : "이건 5천 원, 만5천 원, 이건 2만5천 원 인데 질은 많이 차이가 납니다."

기공사의 숙련도도 중요한 요소입니다.

그런데 다음달부터 시행되는 틀니 관련 건강보험 고시에는 틀니를 제작하는 비용이 얼마인지 아무런 규정이 없습니다.

예를 들어 치과의원에서 만 75살 이상 노인이 아래턱 완전틀니를 맞출 때 치과의사가 받는 총액이 97만 5천여 원이라고만 돼 있을 뿐입니다.

치과기공사들은 이렇게 되면 보험 틀니에는 저가 재료가 쓰이거나 품질 낮은 틀니의 덤핑이 이뤄지는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제도 개선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손영석(대한치과기공사협회 회장) : "우리는 틀니의 질을 담보할 수가 없고, 결국 우리의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 않으면 틀니 보험적용 사업에 대한 참여를 거부할 수 밖에 없습니다."

복지부는 틀니의 질이 떨어지지 않도록 다음주까지 세부사항을 확정해 고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배경택(보건복지부 보험급여과장) : "틀니 재료를 열중합형, 다중중합형으로 양질의 재료를 선정하고 향후 시행과정에서 문제가 나타나는 부분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서(보완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제도 시행이 열흘밖에 남지 않는 상황이어서 정부 준비가 부족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KBS 뉴스 한승복입니다.
  • 틀니 건보 적용 앞두고 치과기공사 제작 거부
    • 입력 2012-06-20 07:57:51
    • 수정2012-06-20 08:11:35
    뉴스광장
<앵커 멘트>

다음달 1일부터 75살 이상 노인의 완전틀니에 건강보험이 적용됩니다.

그런데 틀니를 제작할 때 싼 재료를 쓰나 비싼 재료를 쓰나 가격이 똑같이 책정돼 있어 환자가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됩니다.

한승복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각종 보철물을 만드는 치과기공소입니다.

틀니를 만들 때는 인공치아가 쓰이는데 품질에 따라 가격이 대여섯 배까지 차이가 납니다.

<녹취> 안왕현(치과기공사) : "이건 5천 원, 만5천 원, 이건 2만5천 원 인데 질은 많이 차이가 납니다."

기공사의 숙련도도 중요한 요소입니다.

그런데 다음달부터 시행되는 틀니 관련 건강보험 고시에는 틀니를 제작하는 비용이 얼마인지 아무런 규정이 없습니다.

예를 들어 치과의원에서 만 75살 이상 노인이 아래턱 완전틀니를 맞출 때 치과의사가 받는 총액이 97만 5천여 원이라고만 돼 있을 뿐입니다.

치과기공사들은 이렇게 되면 보험 틀니에는 저가 재료가 쓰이거나 품질 낮은 틀니의 덤핑이 이뤄지는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제도 개선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손영석(대한치과기공사협회 회장) : "우리는 틀니의 질을 담보할 수가 없고, 결국 우리의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 않으면 틀니 보험적용 사업에 대한 참여를 거부할 수 밖에 없습니다."

복지부는 틀니의 질이 떨어지지 않도록 다음주까지 세부사항을 확정해 고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배경택(보건복지부 보험급여과장) : "틀니 재료를 열중합형, 다중중합형으로 양질의 재료를 선정하고 향후 시행과정에서 문제가 나타나는 부분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서(보완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제도 시행이 열흘밖에 남지 않는 상황이어서 정부 준비가 부족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KBS 뉴스 한승복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