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부 ‘최악의 가뭄’ 계속…갈수록 피해 눈덩이
입력 2012.06.20 (23:42) 수정 2012.06.20 (23:5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백4년 만의 최악의 가뭄에 중부권, 특히 충청지역이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논과 밭은 갈라졌고 농작물은 성장을 멈췄습니다.

이정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긴 가뭄 끝에 바닥을 드러낸 저수지, 거북 등처럼 쩍쩍 갈라졌습니다.

물을 찾으려 바닥의 흙까지 파보지만 물줄기는 보이지 않습니다.

<인터뷰> 전헌영(농민) : "가슴이 타서 갈라지듯 저수지 바닥이 갈라지고 논이 빨갛게 타서 앞으로는 농사라는 건 희망조차……."

수확을 앞둔 농작물은 누렇게 말라 죽고 있습니다.

궁여지책으로 소방차까지 동원해 물을 뿌려봐도 그때뿐입니다.

마늘이며 감자며 수확을 앞둔 밭작물 대부분이 제대로 자라지 못해 씨알이 작습니다.

<인터뷰> 박병익(농민) : "가뭄 때문에 수분량이 적어서 감자가 이렇게 잘아졌습니다. 이런 감자를 누가 사먹겠어요."

논농사도 심각합니다.

아직도 모내기를 못한 논이 전국적으로 천2백ha에 이릅니다.

간신히 모내기를 한 논도 바닥이 갈라지고 있는 곳이 하루가 다르게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명순(농민) : "엉성하니 못쓰게 된 상태에요. 지금부터 비가 온다 해도 수확량은 매우 줄었다고 봐요."

유래 없는 혹독한 가뭄에 농민들 가슴이 타들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중부 ‘최악의 가뭄’ 계속…갈수록 피해 눈덩이
    • 입력 2012-06-20 23:42:07
    • 수정2012-06-20 23:51:12
    뉴스라인
<앵커 멘트>

백4년 만의 최악의 가뭄에 중부권, 특히 충청지역이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논과 밭은 갈라졌고 농작물은 성장을 멈췄습니다.

이정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긴 가뭄 끝에 바닥을 드러낸 저수지, 거북 등처럼 쩍쩍 갈라졌습니다.

물을 찾으려 바닥의 흙까지 파보지만 물줄기는 보이지 않습니다.

<인터뷰> 전헌영(농민) : "가슴이 타서 갈라지듯 저수지 바닥이 갈라지고 논이 빨갛게 타서 앞으로는 농사라는 건 희망조차……."

수확을 앞둔 농작물은 누렇게 말라 죽고 있습니다.

궁여지책으로 소방차까지 동원해 물을 뿌려봐도 그때뿐입니다.

마늘이며 감자며 수확을 앞둔 밭작물 대부분이 제대로 자라지 못해 씨알이 작습니다.

<인터뷰> 박병익(농민) : "가뭄 때문에 수분량이 적어서 감자가 이렇게 잘아졌습니다. 이런 감자를 누가 사먹겠어요."

논농사도 심각합니다.

아직도 모내기를 못한 논이 전국적으로 천2백ha에 이릅니다.

간신히 모내기를 한 논도 바닥이 갈라지고 있는 곳이 하루가 다르게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명순(농민) : "엉성하니 못쓰게 된 상태에요. 지금부터 비가 온다 해도 수확량은 매우 줄었다고 봐요."

유래 없는 혹독한 가뭄에 농민들 가슴이 타들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