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첫 ‘폭염주의보’…주말엔 전국 ‘장맛비’
입력 2012.06.25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33도 안팎의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인천과 경기 북부지역엔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이번 더위는 장마전선이 북상하는 이번 주말부터 한풀 꺾이겠습니다.

신방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30도를 넘나드는 더위가 열흘 넘게 이어지면서 도심은 용광로처럼 달아오릅니다.

손과 부채로, 양산으로 가려봐도 햇볕을 막기엔 역부족,

아이들은 차가운 얼음으로 갈증을 달래고, 시들어가는 가로수엔 급수차가 출동해 응급처방을 해줍니다.

<인터뷰> 최시우(대구 수성구) : "바람도 불 줄 알았는데 많이 후텁지근하고 폭염도 빨리 찾아온 것 같습니다."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인천과 경기 북부에 한때 발효된 가운데 중부와 호남지방은 33도 안팎까지 올라갔습니다.

우리나라 상공에 안정된 고기압이 계속 머물 것으로 보여 오늘 같은 불볕더위는 사나흘 정도 더 이어지겠습니다.

이에 따라 전국 3천7백여 곳에 무더위 쉼터가 운영되는 등 정부의 폭염 대책도 강화됐습니다.

더위를 식혀줄 장맛비는 주 후반부터 시작될 전망입니다.

<인터뷰> 김성묵(기상청 예보관) : "장마전선이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과 함께 북상해 금요일 제주를 시작으로 토요일엔 전국에 비를 뿌리겠습니다."

강원 영동과 충청, 남부지방엔 일요일까지 비가 이어지겠고 한여름 더위의 기세도 누그러지겠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 올해 첫 ‘폭염주의보’…주말엔 전국 ‘장맛비’
    • 입력 2012-06-25 22:03:11
    뉴스 9
<앵커 멘트>

33도 안팎의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인천과 경기 북부지역엔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이번 더위는 장마전선이 북상하는 이번 주말부터 한풀 꺾이겠습니다.

신방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30도를 넘나드는 더위가 열흘 넘게 이어지면서 도심은 용광로처럼 달아오릅니다.

손과 부채로, 양산으로 가려봐도 햇볕을 막기엔 역부족,

아이들은 차가운 얼음으로 갈증을 달래고, 시들어가는 가로수엔 급수차가 출동해 응급처방을 해줍니다.

<인터뷰> 최시우(대구 수성구) : "바람도 불 줄 알았는데 많이 후텁지근하고 폭염도 빨리 찾아온 것 같습니다."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인천과 경기 북부에 한때 발효된 가운데 중부와 호남지방은 33도 안팎까지 올라갔습니다.

우리나라 상공에 안정된 고기압이 계속 머물 것으로 보여 오늘 같은 불볕더위는 사나흘 정도 더 이어지겠습니다.

이에 따라 전국 3천7백여 곳에 무더위 쉼터가 운영되는 등 정부의 폭염 대책도 강화됐습니다.

더위를 식혀줄 장맛비는 주 후반부터 시작될 전망입니다.

<인터뷰> 김성묵(기상청 예보관) : "장마전선이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과 함께 북상해 금요일 제주를 시작으로 토요일엔 전국에 비를 뿌리겠습니다."

강원 영동과 충청, 남부지방엔 일요일까지 비가 이어지겠고 한여름 더위의 기세도 누그러지겠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