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브라질 중공업 분야 공략 본격화
입력 2012.06.30 (09:53) 수정 2012.06.30 (15:4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나라가 자원 대국 브라질의 중공업 분야 진출을 본격화 하고 있습니다.

월드컵과 올림픽 특수가 한창인 리우데자네이루에 전진기지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박전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뚝 선 예수상으로 잘 알려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2014년 월드컵 결승전이 열릴 초대형 축구장 공사가 한창입니다.

연안에선 매장량 천억 배럴의 해상유전이 24시간 가동되고 있습니다.

연 매출 80조 원의 브라질 최대 석유사 페트로브라스.

에너지 산업의 메카로 불리는 리우에는 이 페트로브라스를 비롯해 브라질 100대 기업 중 22개 핵심기업의 본사가 있습니다.

2조 원 대의 대규모 조선소와 5조 원 규모의 포르탈레자 CSP제철소 건설에는 우리 기업들이 적극 참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아마우리 템포랄(리우데자네이루 산업연맹 국제센터장) : "한국은 각 분야에서 첨단 기술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브라질과 협력 가능성이 매우 큽니다."

철강과 조선, 에너지 등 브라질 중공업 공략의 전진기지 역할을 할 한국무역관이 문을 열었습니다.

<인터뷰> 이규남(코트라 중남미지역 본부장) : "월드컵과 올림픽 관련 특수가 가장 크게 일어나는 지역입니다. 그런 특수에 우리 기업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개설했습니다."

자원대국 브라질에 한국기술 바람이 거세게 몰아치고 있습니다

리우데자네이루에서 KBS 뉴스 박전식입니다.
  • 한국, 브라질 중공업 분야 공략 본격화
    • 입력 2012-06-30 09:53:45
    • 수정2012-06-30 15:40:1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우리 나라가 자원 대국 브라질의 중공업 분야 진출을 본격화 하고 있습니다.

월드컵과 올림픽 특수가 한창인 리우데자네이루에 전진기지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박전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뚝 선 예수상으로 잘 알려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2014년 월드컵 결승전이 열릴 초대형 축구장 공사가 한창입니다.

연안에선 매장량 천억 배럴의 해상유전이 24시간 가동되고 있습니다.

연 매출 80조 원의 브라질 최대 석유사 페트로브라스.

에너지 산업의 메카로 불리는 리우에는 이 페트로브라스를 비롯해 브라질 100대 기업 중 22개 핵심기업의 본사가 있습니다.

2조 원 대의 대규모 조선소와 5조 원 규모의 포르탈레자 CSP제철소 건설에는 우리 기업들이 적극 참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아마우리 템포랄(리우데자네이루 산업연맹 국제센터장) : "한국은 각 분야에서 첨단 기술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브라질과 협력 가능성이 매우 큽니다."

철강과 조선, 에너지 등 브라질 중공업 공략의 전진기지 역할을 할 한국무역관이 문을 열었습니다.

<인터뷰> 이규남(코트라 중남미지역 본부장) : "월드컵과 올림픽 관련 특수가 가장 크게 일어나는 지역입니다. 그런 특수에 우리 기업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개설했습니다."

자원대국 브라질에 한국기술 바람이 거세게 몰아치고 있습니다

리우데자네이루에서 KBS 뉴스 박전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