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유로2012
‘패스로 세계 정복!’ 무적함대 시대
입력 2012.07.02 (08:11) 수정 2012.07.02 (08:25) 연합뉴스
 스페인 축구의 전성시대가 절정에 이르렀다는 것은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사실로 굳어졌다.



스페인은 2일 우크라이나에서 열린 2012년 유럽선수권대회(유로2012) 결승전에서 이탈리아를 4-0으로 대파했다.



유로2008과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을 포함해 전인미답의 메이저대회 3연패를 이뤘다.



이로써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다시 검증받을 때까지 무려 6년 동안 세계 축구를 호령하게 됐다.



유로2012에 출전한 스페인 대표팀은 2010 월드컵 멤버들이 고스란히 포진했다.



이 대표팀은 현존하는 최고의 축구단을 넘어 세계 축구사에도 기록될 라인업이라는 평가를 받을 전망이다.



세계 각국의 축구 지도자들은 이들의 움직임 하나하나를 연구하고 있다. 클럽과 대표팀도 이들의 개인·팀 전술을 교과서로 삼아 차용하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유로2008에서 우승하기 전까지 수십년 동안 메이저대회 타이틀이 없던 스페인은 전원이 수비와 공격에 가담하는 ’토털 사커’를 재해석하면서 괴력을 내기 시작했다.



토털사커의 중심으로 활약한 네덜란드 축구영웅 요한 크루이프는 1988년부터 1996년까지 스페인 프로축구 바르셀로나의 지휘봉을 잡았다.



바르셀로나에서 고도로 훈육된 선수들은 고스란히 스페인 국가대표로 이식돼 국제무대에서 새로운 토털사커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



스페인 축구는 ‘공은 사람보다 빠르다’는 단순한 원리를 철칙으로 삼는다.



이에 따라 개인기와 긴 드리블보다는 패스와 짧은 드리블에 치중해 볼의 점유율을 극도로 끌어올리는 전술이 완성됐다.



스페인 라인업을 보면 사비 에르난데스, 안드레스 이니에스타, 세스크 파브레가스(이상 바르셀로나), 사비 알론소(레알 마드리드) 등 패스의 달인이 즐비하다.



짧고 정교한 패스로 볼의 점유율을 극도로 끌어올리는 스페인의 전술은 월드컵과 유로2012를 통해 실리가 검증됐다.



공격에서 덜 화끈하다는 일각의 비판이 있으나 상대에게 결정적 공격 기회를 거의 주지 않는다는 점이 매우 위협적이다.



토너먼트처럼 한 경기에 사활이 걸린 경기에서는 이런 장점이 더 두드러졌다.



스페인은 이번 대회에서 이탈리아와의 조별리그 대결에서 1골을 내준 것을 제외하면 프랑스, 포르투갈, 이탈리아를 상대로 펼친 토너먼트에서 실점이 없었다.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서도 조별리그가 끝난 뒤 토너먼트에서 포르투갈, 파라과이, 독일, 네덜란드를 상대로 실점하지 않고 우승했다.



축구 전문가들은 스페인의 정밀하고 실리적인 축구가 2014년 브라질 월드컵까지도 가장 선진화한 전술의 지위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비센테 델 보스케 스페인 감독은 유럽축구연맹(UEFA) 홈페이지와의 인터뷰에서 스페인 축구가 인정받는다는 확신이 대회 성과만큼이나 뿌듯하다고 강조했다.



델 보스케 감독은 "다른 나라 사람들도 스페인에 와서 훈련한다"며 "이는 축구의 국경선이 사라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그는 "스페인은 최근 몇 년간 최고의 시기를 보냈고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해 지속적으로 진보하고 있다"며 스페인 축구의 전성시대가 쉽게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패스로 세계 정복!’ 무적함대 시대
    • 입력 2012-07-02 08:11:35
    • 수정2012-07-02 08:25:58
    연합뉴스
 스페인 축구의 전성시대가 절정에 이르렀다는 것은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사실로 굳어졌다.



스페인은 2일 우크라이나에서 열린 2012년 유럽선수권대회(유로2012) 결승전에서 이탈리아를 4-0으로 대파했다.



유로2008과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을 포함해 전인미답의 메이저대회 3연패를 이뤘다.



이로써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다시 검증받을 때까지 무려 6년 동안 세계 축구를 호령하게 됐다.



유로2012에 출전한 스페인 대표팀은 2010 월드컵 멤버들이 고스란히 포진했다.



이 대표팀은 현존하는 최고의 축구단을 넘어 세계 축구사에도 기록될 라인업이라는 평가를 받을 전망이다.



세계 각국의 축구 지도자들은 이들의 움직임 하나하나를 연구하고 있다. 클럽과 대표팀도 이들의 개인·팀 전술을 교과서로 삼아 차용하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유로2008에서 우승하기 전까지 수십년 동안 메이저대회 타이틀이 없던 스페인은 전원이 수비와 공격에 가담하는 ’토털 사커’를 재해석하면서 괴력을 내기 시작했다.



토털사커의 중심으로 활약한 네덜란드 축구영웅 요한 크루이프는 1988년부터 1996년까지 스페인 프로축구 바르셀로나의 지휘봉을 잡았다.



바르셀로나에서 고도로 훈육된 선수들은 고스란히 스페인 국가대표로 이식돼 국제무대에서 새로운 토털사커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



스페인 축구는 ‘공은 사람보다 빠르다’는 단순한 원리를 철칙으로 삼는다.



이에 따라 개인기와 긴 드리블보다는 패스와 짧은 드리블에 치중해 볼의 점유율을 극도로 끌어올리는 전술이 완성됐다.



스페인 라인업을 보면 사비 에르난데스, 안드레스 이니에스타, 세스크 파브레가스(이상 바르셀로나), 사비 알론소(레알 마드리드) 등 패스의 달인이 즐비하다.



짧고 정교한 패스로 볼의 점유율을 극도로 끌어올리는 스페인의 전술은 월드컵과 유로2012를 통해 실리가 검증됐다.



공격에서 덜 화끈하다는 일각의 비판이 있으나 상대에게 결정적 공격 기회를 거의 주지 않는다는 점이 매우 위협적이다.



토너먼트처럼 한 경기에 사활이 걸린 경기에서는 이런 장점이 더 두드러졌다.



스페인은 이번 대회에서 이탈리아와의 조별리그 대결에서 1골을 내준 것을 제외하면 프랑스, 포르투갈, 이탈리아를 상대로 펼친 토너먼트에서 실점이 없었다.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서도 조별리그가 끝난 뒤 토너먼트에서 포르투갈, 파라과이, 독일, 네덜란드를 상대로 실점하지 않고 우승했다.



축구 전문가들은 스페인의 정밀하고 실리적인 축구가 2014년 브라질 월드컵까지도 가장 선진화한 전술의 지위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비센테 델 보스케 스페인 감독은 유럽축구연맹(UEFA) 홈페이지와의 인터뷰에서 스페인 축구가 인정받는다는 확신이 대회 성과만큼이나 뿌듯하다고 강조했다.



델 보스케 감독은 "다른 나라 사람들도 스페인에 와서 훈련한다"며 "이는 축구의 국경선이 사라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그는 "스페인은 최근 몇 년간 최고의 시기를 보냈고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해 지속적으로 진보하고 있다"며 스페인 축구의 전성시대가 쉽게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