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여당 의원 집단 탈당…정권 붕괴 위기
입력 2012.07.03 (13:36) 수정 2012.07.03 (17:07)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소비세 인상에 반대하던 여당 의원 50명이 집단 탈당했습니다.

집권 여당 민주당이 자칫하면 의회 해산과 조기 총선이라는 정권 붕괴 위기를 맞게 됐습니다.

도쿄 홍수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집권 민주당 내 최대계파인 오자와 전 대표 그룹의 의원들이 집단 탈당했습니다.

하원격인 중의원 38명, 참의원 12명 등 모두 50명입니다.

이들은 노다 정권의 소비세 인상 추진에 반대해 탈당했으며 이달 중 신당을 차릴 예정입니다.

<인터뷰> 오자와(전 민주당 대표) : “신당 창당 활동을 하면서 정권 교체의 원점으로 돌아가겠습니다.”

집단 탈당에도 여당은 중의원 480석 중 단독 과반인 251석을 유지하고 있지만, 추가이탈자가 잇따를 경우 과반이 무너집니다.

일본 언론들은 오자와의 신당이 소수 정당과 연합해 내각 불신임안을 제출할 수도 있다며 정권 운영이 어려워 질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인터뷰> 노다(일본 총리) : “당을 지지하는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소비세 인상법안에 공조했던 야권도 민주당 내분을 이용해 중의원 해산과 조기 총선을 관철한다는 방침입니다.

정치 생명을 걸었다던 소비세 인상으로 인해 노다 정권은 예정보다 1년 빠른 올 가을쯤 조기총선을 치러야 할지도 모릅니다.

도쿄에서 KBS뉴스 홍수진입니다.
  • 日 여당 의원 집단 탈당…정권 붕괴 위기
    • 입력 2012-07-03 13:36:23
    • 수정2012-07-03 17:07:12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일본 소비세 인상에 반대하던 여당 의원 50명이 집단 탈당했습니다.

집권 여당 민주당이 자칫하면 의회 해산과 조기 총선이라는 정권 붕괴 위기를 맞게 됐습니다.

도쿄 홍수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집권 민주당 내 최대계파인 오자와 전 대표 그룹의 의원들이 집단 탈당했습니다.

하원격인 중의원 38명, 참의원 12명 등 모두 50명입니다.

이들은 노다 정권의 소비세 인상 추진에 반대해 탈당했으며 이달 중 신당을 차릴 예정입니다.

<인터뷰> 오자와(전 민주당 대표) : “신당 창당 활동을 하면서 정권 교체의 원점으로 돌아가겠습니다.”

집단 탈당에도 여당은 중의원 480석 중 단독 과반인 251석을 유지하고 있지만, 추가이탈자가 잇따를 경우 과반이 무너집니다.

일본 언론들은 오자와의 신당이 소수 정당과 연합해 내각 불신임안을 제출할 수도 있다며 정권 운영이 어려워 질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인터뷰> 노다(일본 총리) : “당을 지지하는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소비세 인상법안에 공조했던 야권도 민주당 내분을 이용해 중의원 해산과 조기 총선을 관철한다는 방침입니다.

정치 생명을 걸었다던 소비세 인상으로 인해 노다 정권은 예정보다 1년 빠른 올 가을쯤 조기총선을 치러야 할지도 모릅니다.

도쿄에서 KBS뉴스 홍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