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성 QPR 새도전 ‘사인만 남았다’
입력 2012.07.08 (21:41) 수정 2012.07.08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지성이 새 소속팀이 될 퀸즈파크레인저스의 연고지인 영국 런던에 도착했습니다.

박지성은 메디컬 테스트와 공식 기자 회견 등 입단을 위한 절차만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예정보다 하루 일찍 출국한 박지성이 런던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검은 모자를 깊숙이 눌러쓰고 급하게 공항을 빠져나간 박지성은 입단 계약 발표 전이어서 그런지 취재진의 질문에는 말을 아꼈습니다.

<녹취>박지성: "말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서요. 죄송합니다. 지금 인터뷰를 못해서요. 죄송합니다."

박지성은 퀸즈파크 이적을 결심하고 연봉 등 세부 사항 조율만을 남겨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 언론들도 박지성이 메디컬 테스트만을 남겨두고 있다며 입단을 기정사실화했습니다.

퀸즈파크와의 계약기간은 3년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박지성은 맨유에서 최소한 1년을 더 뛸 수 있었지만 명예보다 경기 출전이란 실리를 택했습니다.

데포와 벨라미 등 스타급 선수들을 대거 영입하려는 퀸즈파크의 과감한 투자도 박지성의 마음을 움직였습니다.

선수 생활의 막바지에 접어든 박지성의 과감한 도전이 어떤 열매를 맺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박지성 QPR 새도전 ‘사인만 남았다’
    • 입력 2012-07-08 21:41:16
    • 수정2012-07-08 22:07:33
    뉴스 9
<앵커 멘트>

박지성이 새 소속팀이 될 퀸즈파크레인저스의 연고지인 영국 런던에 도착했습니다.

박지성은 메디컬 테스트와 공식 기자 회견 등 입단을 위한 절차만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예정보다 하루 일찍 출국한 박지성이 런던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검은 모자를 깊숙이 눌러쓰고 급하게 공항을 빠져나간 박지성은 입단 계약 발표 전이어서 그런지 취재진의 질문에는 말을 아꼈습니다.

<녹취>박지성: "말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서요. 죄송합니다. 지금 인터뷰를 못해서요. 죄송합니다."

박지성은 퀸즈파크 이적을 결심하고 연봉 등 세부 사항 조율만을 남겨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 언론들도 박지성이 메디컬 테스트만을 남겨두고 있다며 입단을 기정사실화했습니다.

퀸즈파크와의 계약기간은 3년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박지성은 맨유에서 최소한 1년을 더 뛸 수 있었지만 명예보다 경기 출전이란 실리를 택했습니다.

데포와 벨라미 등 스타급 선수들을 대거 영입하려는 퀸즈파크의 과감한 투자도 박지성의 마음을 움직였습니다.

선수 생활의 막바지에 접어든 박지성의 과감한 도전이 어떤 열매를 맺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