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말뚝 테러 항의’ 화물차 日 대사관 돌진
입력 2012.07.09 (23:3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새벽 60대 남성이 화물차를 운전해 주한 일본 대사관 정문을 들이받았습니다.

극우 일본인의 위안부 소녀상 말뚝테러에 항의하기 위해서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른 새벽, 화물차 한 대가 일본 대사관 앞으로 향합니다.

잠시 방향을 바꾸는가 싶더니, 그대로 정문으로 돌진합니다.

잠시 뒤 운전자가 연행됩니다.

<녹취> 목격자:"한 40km로 와서 찌익 소리가 나면서 좌회전해서 저기다 가서 박은 거예요."

경찰에 붙잡힌 62살 김 모씨는 위안부 소녀상에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말뚝을 설치했던 극우 일본인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이같은 일을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큰 상처를 준 행위였는데도 정부의 대처가 미흡했다는 주장입니다.

<인터뷰> 김 00(피의자):"들어가서 제가 외치려고 그랬어요. 스즈키 일본인 구속시켜라. 오죽하면 위안부 할머니가 고소를 했겠어요."

김씨는 범행을 위해 일본대사관 주변을 세 차례나 답사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차량 돌진으로 일본 대사관 정문이 1미터 정도 밀려났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녹취> 강상문(서울 종로경찰서 형사과장):"범행을 계획적으로 이뤄졌으나, 특정단체에 소속된 사실이 없는 등 공범이나 배후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주한 일본대사관 측은 외교통상부에 재발 방지를 요청했고, 외교통상부는 경계 강화에 주의를 기울이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KBS뉴스 김지선입니다.
  • ‘말뚝 테러 항의’ 화물차 日 대사관 돌진
    • 입력 2012-07-09 23:39:33
    뉴스라인
<앵커 멘트>

오늘 새벽 60대 남성이 화물차를 운전해 주한 일본 대사관 정문을 들이받았습니다.

극우 일본인의 위안부 소녀상 말뚝테러에 항의하기 위해서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른 새벽, 화물차 한 대가 일본 대사관 앞으로 향합니다.

잠시 방향을 바꾸는가 싶더니, 그대로 정문으로 돌진합니다.

잠시 뒤 운전자가 연행됩니다.

<녹취> 목격자:"한 40km로 와서 찌익 소리가 나면서 좌회전해서 저기다 가서 박은 거예요."

경찰에 붙잡힌 62살 김 모씨는 위안부 소녀상에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말뚝을 설치했던 극우 일본인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이같은 일을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큰 상처를 준 행위였는데도 정부의 대처가 미흡했다는 주장입니다.

<인터뷰> 김 00(피의자):"들어가서 제가 외치려고 그랬어요. 스즈키 일본인 구속시켜라. 오죽하면 위안부 할머니가 고소를 했겠어요."

김씨는 범행을 위해 일본대사관 주변을 세 차례나 답사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차량 돌진으로 일본 대사관 정문이 1미터 정도 밀려났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녹취> 강상문(서울 종로경찰서 형사과장):"범행을 계획적으로 이뤄졌으나, 특정단체에 소속된 사실이 없는 등 공범이나 배후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주한 일본대사관 측은 외교통상부에 재발 방지를 요청했고, 외교통상부는 경계 강화에 주의를 기울이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KBS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