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박지원 대표 수사 마무리…야 “표적 수사”
입력 2012.07.17 (13:04) 수정 2012.07.17 (16:0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동안 지지부진하게 진행돼오던 검찰의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대대표에 대한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습니다.

검찰은 이르면 오늘 서울중앙지검의 수사결과를 대검찰청 합동수사단에 이첩할 예정입니다.

양성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문철 보해저축은행 회장에게서 3천만원 등 모두 6천만원 가량의 돈이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에게 건네진 단서를 수사해오던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

그동안의 수사결과를 이르면 오늘 대검찰청 저축은행비리 합수단에 이첩할 예정입니다.

중앙지검의 수사가 합쳐진다는 것은 그동안 지지부진하게 이뤄지던 박 원내대표에 대한 수사가 이제 본격 마무리에 접어들었다는 의미입니다.

합수단은 보해뿐 아니라 임석 솔로몬저축은행 회장이 박 원내대표에게 두 차례에 걸쳐 5천만 원 안팎을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를 벌여왔습니다.

특히 검찰은 최근 임 회장이 돈을 건넸다는 장소를 찾아 당시 상황을 검증했으며, 임 회장의 운전기사도 함께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그동안의 수사결과를 토대로 본격적인 박지원 원내대표 소환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주통합당은 박 원내대표에 대한 수사가 표적, 공작 수사라며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소환조사를 당 차원에서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한편, 임 회장으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의혹이 제기된 김희중 청와대 제1부속실장에 대해서는 '혐의가 확인된다면 소환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 검찰, 박지원 대표 수사 마무리…야 “표적 수사”
    • 입력 2012-07-17 13:04:35
    • 수정2012-07-17 16:07:08
    뉴스 12
<앵커 멘트>

그동안 지지부진하게 진행돼오던 검찰의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대대표에 대한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습니다.

검찰은 이르면 오늘 서울중앙지검의 수사결과를 대검찰청 합동수사단에 이첩할 예정입니다.

양성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문철 보해저축은행 회장에게서 3천만원 등 모두 6천만원 가량의 돈이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에게 건네진 단서를 수사해오던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

그동안의 수사결과를 이르면 오늘 대검찰청 저축은행비리 합수단에 이첩할 예정입니다.

중앙지검의 수사가 합쳐진다는 것은 그동안 지지부진하게 이뤄지던 박 원내대표에 대한 수사가 이제 본격 마무리에 접어들었다는 의미입니다.

합수단은 보해뿐 아니라 임석 솔로몬저축은행 회장이 박 원내대표에게 두 차례에 걸쳐 5천만 원 안팎을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를 벌여왔습니다.

특히 검찰은 최근 임 회장이 돈을 건넸다는 장소를 찾아 당시 상황을 검증했으며, 임 회장의 운전기사도 함께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그동안의 수사결과를 토대로 본격적인 박지원 원내대표 소환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주통합당은 박 원내대표에 대한 수사가 표적, 공작 수사라며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소환조사를 당 차원에서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한편, 임 회장으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의혹이 제기된 김희중 청와대 제1부속실장에 대해서는 '혐의가 확인된다면 소환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