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야 “대선자금 수사 확대해야”…여 “정치적 이용 부적절”
입력 2012.07.17 (19:51) 수정 2012.07.17 (19:57) 정치
민주통합당 박용진 대변인은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이 파이시티 인허가 알선 명목으로 받은 돈이 대선 경선자금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대선자금 수사로 전면 확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변인은 오늘 브리핑에서 검찰이 불법 대선자금이라는 거악을 앞에 두고 권력이란 미풍에 납작 엎드려 있지만 계속적으로 대선자금 진술이 나오고 있으니 이제 일어나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에대해 새누리당 홍일표 원내대변인은 수사당국이 혐의가 있다면 조사할 일이지만 야당이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혔습니다.

홍 원내대변인은 오늘 브리핑에서 사법당국이 객관적으로 수사하는 데에는 아무런 장애가 있을 수가 없지만 진위와 경위가 불분명한 상황에서 큰일이 터진 것처럼 호들갑을 떠는 것은 적절치 못하다고 말했습니다.
  • 야 “대선자금 수사 확대해야”…여 “정치적 이용 부적절”
    • 입력 2012-07-17 19:51:03
    • 수정2012-07-17 19:57:26
    정치
민주통합당 박용진 대변인은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이 파이시티 인허가 알선 명목으로 받은 돈이 대선 경선자금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대선자금 수사로 전면 확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변인은 오늘 브리핑에서 검찰이 불법 대선자금이라는 거악을 앞에 두고 권력이란 미풍에 납작 엎드려 있지만 계속적으로 대선자금 진술이 나오고 있으니 이제 일어나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에대해 새누리당 홍일표 원내대변인은 수사당국이 혐의가 있다면 조사할 일이지만 야당이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혔습니다.

홍 원내대변인은 오늘 브리핑에서 사법당국이 객관적으로 수사하는 데에는 아무런 장애가 있을 수가 없지만 진위와 경위가 불분명한 상황에서 큰일이 터진 것처럼 호들갑을 떠는 것은 적절치 못하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