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이석기 20여 명 선거 비용 ‘뻥튀기’ 확인
입력 2012.07.18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의 선거홍보대행사가 20명이 넘는 선거 후보자들의 선거 비용을 부풀린 사실을 검찰이 확인했습니다.

이 회사는 이 같은 비용 부풀리기의 증거 서류를 모두 폐기하라는 지시까지 내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이 운영했던 CNC는 지난 2005년부터 진보계열 후보들의 선거홍보를 도맡아 온 회사입니다.

검찰은 이런 CNC를 지난달 압수수색해 CNC가 20명이 넘는 후보자의 선거 비용을 부풀린 서류를 확보했습니다.

회사가 실제로 지출한 금액과 이를 부풀려 선관위에 청구한 금액이 표 형식으로 정리된 것입니다.

이런 비용 부풀리기를 감추기 위해 선관위에 제출한 서류 사본 외의 다른 모든 자료를 파기하라고 회사 측이 지시한 문건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검찰은 비용을 부풀린 사례가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같은 행위를 국고를 의도적으로 빼돌린 '사기' 행위로 보고 이 의원의 소환 시점을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석기 의원이 10원짜리 하나 나가는 것도 결재할 정도여서 돈의 입출금을 모두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CNC 측은 그러나 제대로 된 물증이나 증언을 확보하지 못한 검찰이 이 의원의 소환을 앞두고 여론 재판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 검찰, 이석기 20여 명 선거 비용 ‘뻥튀기’ 확인
    • 입력 2012-07-18 07:16:0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의 선거홍보대행사가 20명이 넘는 선거 후보자들의 선거 비용을 부풀린 사실을 검찰이 확인했습니다.

이 회사는 이 같은 비용 부풀리기의 증거 서류를 모두 폐기하라는 지시까지 내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이 운영했던 CNC는 지난 2005년부터 진보계열 후보들의 선거홍보를 도맡아 온 회사입니다.

검찰은 이런 CNC를 지난달 압수수색해 CNC가 20명이 넘는 후보자의 선거 비용을 부풀린 서류를 확보했습니다.

회사가 실제로 지출한 금액과 이를 부풀려 선관위에 청구한 금액이 표 형식으로 정리된 것입니다.

이런 비용 부풀리기를 감추기 위해 선관위에 제출한 서류 사본 외의 다른 모든 자료를 파기하라고 회사 측이 지시한 문건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검찰은 비용을 부풀린 사례가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같은 행위를 국고를 의도적으로 빼돌린 '사기' 행위로 보고 이 의원의 소환 시점을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석기 의원이 10원짜리 하나 나가는 것도 결재할 정도여서 돈의 입출금을 모두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CNC 측은 그러나 제대로 된 물증이나 증언을 확보하지 못한 검찰이 이 의원의 소환을 앞두고 여론 재판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