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주의 새 음반] 알 켈리 ‘라이트 미 백’ 外
입력 2012.07.18 (07:5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인이 사랑하는 팝송 'I believe I can fly'로 유명한 알켈리가 2년 만에 새 앨범을 내놨습니다.

7,80년대 복고풍으로 과거의 향수를 떠올리기에 제격입니다.

<리포트>

바로 이 노래의 주인공.

지난 1992년 데뷔한 미국 가수 알 켈리입니다.

2년 만에 선보이는 새앨범을 통해 알 켈리는 '알앤비의 제왕'으로 불리는 저력을 한껏 뽐내고 있습니다.

7,80년대 유행했던 복고풍의 다양한 음악을 풍성하게 버무린 12곡을 만날 수 있습니다.

미국의 팝 가수 '크리스 브라운'이 다섯 번째 정규앨범을 내놨습니다.

빌보드는 물론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브라운은 이번 음반에 알앤비와 힙합, 댄스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입니다.

특히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강력한 댄스 리듬이 돋보입니다.

몬테네그로 출신의 기타리스트 밀로쉬가 두 번째 앨범을 내놨습니다.

'Latino'라는 제목 그대로 탱고부터 피아졸라까지 쉽게 접할 수 있는 흥겨운 라틴음악 16곡을 담았습니다.

KBS 뉴스 심연희입니다.
  • [이 주의 새 음반] 알 켈리 ‘라이트 미 백’ 外
    • 입력 2012-07-18 07:55:19
    뉴스광장
<앵커 멘트>

한국인이 사랑하는 팝송 'I believe I can fly'로 유명한 알켈리가 2년 만에 새 앨범을 내놨습니다.

7,80년대 복고풍으로 과거의 향수를 떠올리기에 제격입니다.

<리포트>

바로 이 노래의 주인공.

지난 1992년 데뷔한 미국 가수 알 켈리입니다.

2년 만에 선보이는 새앨범을 통해 알 켈리는 '알앤비의 제왕'으로 불리는 저력을 한껏 뽐내고 있습니다.

7,80년대 유행했던 복고풍의 다양한 음악을 풍성하게 버무린 12곡을 만날 수 있습니다.

미국의 팝 가수 '크리스 브라운'이 다섯 번째 정규앨범을 내놨습니다.

빌보드는 물론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브라운은 이번 음반에 알앤비와 힙합, 댄스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입니다.

특히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강력한 댄스 리듬이 돋보입니다.

몬테네그로 출신의 기타리스트 밀로쉬가 두 번째 앨범을 내놨습니다.

'Latino'라는 제목 그대로 탱고부터 피아졸라까지 쉽게 접할 수 있는 흥겨운 라틴음악 16곡을 담았습니다.

KBS 뉴스 심연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