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기상ㆍ재해
7호 태풍 북상…제주 내일까지 최고 120㎜ 비
입력 2012.07.18 (17:23) 수정 2012.07.18 (19:2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7호 태풍 '카눈'이 북상하면서 제주도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해상에 파도가 높게 일면서 영향권에 들었습니다.

제주 중계차 연결합니다.

유승용 기자!

그곳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중계차가 나와 있는 이곳 서귀포시 법환 포구에는 시간이 지날수록 몸을 가누기 힘들 정도로 바람이 강해지고 있습니다.

빗줄기도 많이 굵어졌는데요.

포구와 해안 쪽으로도 파도가 거칠게 몰아치면서 하얀 물거품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현재 제주 해상과 육상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해상에는 최고 7미터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제주와 다른 지방을 잇는 모든 여객선 운항이 종일 통제되고 있습니다.

비는 내일 새벽까지 60에서 120mm, 산간은 많게는 200mm 이상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태풍이 오늘 밤 제주도 서쪽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만조 시간대가 밤 10시쯤이어서 해안 지역 월파 피해도 우려되는 만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제주 서귀포시 법환포구에서 KBS 뉴스 유승용입니다.
  • 7호 태풍 북상…제주 내일까지 최고 120㎜ 비
    • 입력 2012-07-18 17:23:10
    • 수정2012-07-18 19:23:12
    뉴스 5
<앵커 멘트>

제7호 태풍 '카눈'이 북상하면서 제주도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해상에 파도가 높게 일면서 영향권에 들었습니다.

제주 중계차 연결합니다.

유승용 기자!

그곳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중계차가 나와 있는 이곳 서귀포시 법환 포구에는 시간이 지날수록 몸을 가누기 힘들 정도로 바람이 강해지고 있습니다.

빗줄기도 많이 굵어졌는데요.

포구와 해안 쪽으로도 파도가 거칠게 몰아치면서 하얀 물거품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현재 제주 해상과 육상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해상에는 최고 7미터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제주와 다른 지방을 잇는 모든 여객선 운항이 종일 통제되고 있습니다.

비는 내일 새벽까지 60에서 120mm, 산간은 많게는 200mm 이상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태풍이 오늘 밤 제주도 서쪽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만조 시간대가 밤 10시쯤이어서 해안 지역 월파 피해도 우려되는 만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제주 서귀포시 법환포구에서 KBS 뉴스 유승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