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기상ㆍ재해
폭염 피서 ‘절정’…강원 동해안·계곡 ‘인산인해’
입력 2012.08.05 (14:00) 연합뉴스
영월 낮 기온 36.6도..고속도로 곳곳 지정체

30도를 웃도는 폭염이 이어진 가운데 5일 강원 동해안 주요 해수욕장과 계곡 등 행락지는 전국에서 몰려든 피서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강릉 경포 등 도내 95개 해변에는 주말 피서객 141만여명이 몰린 데 이어, 일요일도 130만 명이 몰려 푸른 파도에 몸을 맡긴 채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특히 경포해수욕장에는 피서객 25만명이 몰렸고, 동해시 망상해수욕장에도 27만 명이 찾아 차량 3천대를 댈 수 있는 주차장이 꽉 찼다.

이로 인해 동해안 삼척~고성 간 7번 국도는 해변 진출입 차량으로 종일 혼잡을 빚으며 주차장을 방불케 했다.

설악산 국립공원에 7천여 명이 찾은 것을 비롯해 평창 오대산과 원주 치악산에도 각 6천여 명의 등산객이 찾아와 여름 산의 정취를 만끽했다.

홍천강과 춘천 집다리골 등 도내 계곡에도 가족단위 행락객이 찾아와 물놀이를 즐기며 무더위를 식혔다.

또 홍천 비발디파크 물놀이 시설에도 많은 인파가 몰려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북새통을 이뤘다.

올여름 피서 절정기를 맞아 산촌과 농촌에서는 지역 특색을 살린 축제가 열려 피서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화천군 화천강 수변 무대에서는 2012 창작 쪽배 콘테스트가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다양한 쪽배를 만들어 강물에 띄우며 무더위를 식혔다.

홍천군 홍천읍에서 열린 '찰옥수수 축제'에도 많은 관광객이 몰려 강원도 특산물로 만든 이색 먹을거리를 맛보고, 수상 자전거 등 레포츠를 즐겼다.

'제5회 북동아리 마을 산골 동심축제'가 열린 삼척 가곡면 동활리 동활 계곡에도 많은 피서객이 찾아와 순수자연 도시락세트, 감자 옹심이, 산초 두부구이 등 향토 음식을 맛봤다.

오후 1시 현재 낮 최고기온은 영월 36.6도, 홍천 36.3도, 원주 35.6도, 인제 34.7도, 춘천 33.9도, 강릉 31.9도, 태백 31.8도 등 대부분 30도를 크게 웃돌아 폭염이 절정을 이뤘다.

한편, 오후 들어 귀경 차량이 늘면서 영동고속도로 인천방면 문막 휴게소~이천 30㎞, 장평IC~둔내터널 11㎞, 횡계IC~진부터널 14㎞, 새말IC 부근 2㎞ 부근에서 차들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또 서울~춘천고속도로 서울방면 남춘천IC~강촌IC 10㎞, 강촌IC~설악IC 15.4㎞, 설악IC~서종IC 14㎞에서도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정체를 빚고 있다.
  • 폭염 피서 ‘절정’…강원 동해안·계곡 ‘인산인해’
    • 입력 2012-08-05 14:00:50
    연합뉴스
영월 낮 기온 36.6도..고속도로 곳곳 지정체

30도를 웃도는 폭염이 이어진 가운데 5일 강원 동해안 주요 해수욕장과 계곡 등 행락지는 전국에서 몰려든 피서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강릉 경포 등 도내 95개 해변에는 주말 피서객 141만여명이 몰린 데 이어, 일요일도 130만 명이 몰려 푸른 파도에 몸을 맡긴 채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특히 경포해수욕장에는 피서객 25만명이 몰렸고, 동해시 망상해수욕장에도 27만 명이 찾아 차량 3천대를 댈 수 있는 주차장이 꽉 찼다.

이로 인해 동해안 삼척~고성 간 7번 국도는 해변 진출입 차량으로 종일 혼잡을 빚으며 주차장을 방불케 했다.

설악산 국립공원에 7천여 명이 찾은 것을 비롯해 평창 오대산과 원주 치악산에도 각 6천여 명의 등산객이 찾아와 여름 산의 정취를 만끽했다.

홍천강과 춘천 집다리골 등 도내 계곡에도 가족단위 행락객이 찾아와 물놀이를 즐기며 무더위를 식혔다.

또 홍천 비발디파크 물놀이 시설에도 많은 인파가 몰려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북새통을 이뤘다.

올여름 피서 절정기를 맞아 산촌과 농촌에서는 지역 특색을 살린 축제가 열려 피서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화천군 화천강 수변 무대에서는 2012 창작 쪽배 콘테스트가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다양한 쪽배를 만들어 강물에 띄우며 무더위를 식혔다.

홍천군 홍천읍에서 열린 '찰옥수수 축제'에도 많은 관광객이 몰려 강원도 특산물로 만든 이색 먹을거리를 맛보고, 수상 자전거 등 레포츠를 즐겼다.

'제5회 북동아리 마을 산골 동심축제'가 열린 삼척 가곡면 동활리 동활 계곡에도 많은 피서객이 찾아와 순수자연 도시락세트, 감자 옹심이, 산초 두부구이 등 향토 음식을 맛봤다.

오후 1시 현재 낮 최고기온은 영월 36.6도, 홍천 36.3도, 원주 35.6도, 인제 34.7도, 춘천 33.9도, 강릉 31.9도, 태백 31.8도 등 대부분 30도를 크게 웃돌아 폭염이 절정을 이뤘다.

한편, 오후 들어 귀경 차량이 늘면서 영동고속도로 인천방면 문막 휴게소~이천 30㎞, 장평IC~둔내터널 11㎞, 횡계IC~진부터널 14㎞, 새말IC 부근 2㎞ 부근에서 차들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또 서울~춘천고속도로 서울방면 남춘천IC~강촌IC 10㎞, 강촌IC~설악IC 15.4㎞, 설악IC~서종IC 14㎞에서도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정체를 빚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