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2 런던올림픽
홍명보호, 축구 종가 꺾고 ‘사상 첫 4강’
입력 2012.08.05 (21:44) 수정 2012.08.05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직도 오늘 새벽의 흥분이 가라앉지 않고 있는데요.

우리 축구 대표팀이 올림픽 사상 첫 4강 신화를 일궈냈습니다.

승부차기까지 가는 명승부 끝에 축구 종가 영국을 그것도 홈 구장에서 무너뜨렸습니다.

먼저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림픽 사상 첫 4강 진출이 이뤄지는 순간입니다.

120분 연장 혈투, 승부차기끝에 이룬 감격의 승리였습니다.

무너진 축구 종가 영국의 뒷모습은 우리와 극명하게 엇갈렸습니다.

<인터뷰> 구자철(올림픽축구팀 주장): "경기 시작전부터 코칭 스태프들이 겸손하되 자신감을 가지라고 해서 선수들도 하나가 되어 그렇게 했다. 그래서 이겼다."

말그대로 투혼의 승부였습니다.

올림픽팀은 전반 29분, 깜짝 선발 지동원의 선제골로 승리를 예감했습니다.

그러나 전반 36분 램지에 페널티킥골을 내주고, 4분뒤 또한번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습니다.

다행히 정성룡의 선방으로 고비를 넘겼고,승부는 결국 연장전을 넘어 승부차기까지 갔습니다.

올림픽팀은 승부차기 4대4에서 이범영이 영국 마지막 키커의 슛을 막고, 기성용이 골망을 가르며 극적인 승리로 사상 처음 4강에 진출했습니다.

개최국 영국을 무너뜨리고 사상 첫 4강 진출을 이뤄낸 올림픽팀. 이제 한 계단만 더 오르면 사상 첫 메달의 꿈이 실현됩니다.

카디프에서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홍명보호, 축구 종가 꺾고 ‘사상 첫 4강’
    • 입력 2012-08-05 21:44:27
    • 수정2012-08-05 22:03:26
    뉴스 9
<앵커 멘트>

아직도 오늘 새벽의 흥분이 가라앉지 않고 있는데요.

우리 축구 대표팀이 올림픽 사상 첫 4강 신화를 일궈냈습니다.

승부차기까지 가는 명승부 끝에 축구 종가 영국을 그것도 홈 구장에서 무너뜨렸습니다.

먼저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림픽 사상 첫 4강 진출이 이뤄지는 순간입니다.

120분 연장 혈투, 승부차기끝에 이룬 감격의 승리였습니다.

무너진 축구 종가 영국의 뒷모습은 우리와 극명하게 엇갈렸습니다.

<인터뷰> 구자철(올림픽축구팀 주장): "경기 시작전부터 코칭 스태프들이 겸손하되 자신감을 가지라고 해서 선수들도 하나가 되어 그렇게 했다. 그래서 이겼다."

말그대로 투혼의 승부였습니다.

올림픽팀은 전반 29분, 깜짝 선발 지동원의 선제골로 승리를 예감했습니다.

그러나 전반 36분 램지에 페널티킥골을 내주고, 4분뒤 또한번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습니다.

다행히 정성룡의 선방으로 고비를 넘겼고,승부는 결국 연장전을 넘어 승부차기까지 갔습니다.

올림픽팀은 승부차기 4대4에서 이범영이 영국 마지막 키커의 슛을 막고, 기성용이 골망을 가르며 극적인 승리로 사상 처음 4강에 진출했습니다.

개최국 영국을 무너뜨리고 사상 첫 4강 진출을 이뤄낸 올림픽팀. 이제 한 계단만 더 오르면 사상 첫 메달의 꿈이 실현됩니다.

카디프에서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