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2 런던올림픽
눈물에서 환희! 악재 속 펜싱 강국 ‘우뚝’
입력 2012.08.05 (21:44) 수정 2012.08.05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눈물에서 환희로! 펜싱대표팀은 대회 초반 악재를 딛고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화려하게 마무리 했습니다.

이로써 런던올림픽은 떠오르는 펜싱 강국 코리아의 탄생을 알린 대회가 됐습니다.

런던에서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회초반 펜싱 대표팀의 출발은 불안했습니다.

간판스타 남현희의 메달 획득 실패는 충격에 가까웠습니다.

여기에 신아람의 '잃어버린 1초' 사건 까지 터지며 위기감은 최고조에 달했습니다.

하지만 신아람의 오심파문은 오히려 전화위복이 됐습니다.

억울한 판정 논란은 선수단을 똘똘 뭉치게 했습니다.

'괴짜 검객' 최병철은 코믹하고 경쾌한 펜싱으로 동메달을 따내 선수단의 사기를 끌어 올렸습니다.

<인터뷰> 최병철 : "아람이를 위해 메달을 꼭 따고 싶었다."

신아람의 희생으로 판정 텃세가 눈에 띄게 사라지면서, 대표팀은 놀라운 성적을 거뒀습니다.

김지연이 여자 사브르에서 사상 첫 금메달의 쾌거를 올렸고,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서는 유럽의 강호들을 차례로 제압하며 세계 정상에 우뚝 섰습니다.

<인터뷰> 심재성 : "유럽의 벽을 넘기는 쉽지 않았지만 훈련을 정말 많이 한 결과 성적 나왔다."

금메달 2개를 따낸 한국은 이번 대회를 기점으로 새로운 펜싱강국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또 김지연과 구본길 신아람 등 젊은 선수들의 기량이 정점에 와 있어 앞으로도 펜싱강국 코리아의 전성시대는 계속될 전망입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눈물에서 환희! 악재 속 펜싱 강국 ‘우뚝’
    • 입력 2012-08-05 21:44:34
    • 수정2012-08-05 22:03:22
    뉴스 9
<앵커 멘트>

눈물에서 환희로! 펜싱대표팀은 대회 초반 악재를 딛고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화려하게 마무리 했습니다.

이로써 런던올림픽은 떠오르는 펜싱 강국 코리아의 탄생을 알린 대회가 됐습니다.

런던에서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회초반 펜싱 대표팀의 출발은 불안했습니다.

간판스타 남현희의 메달 획득 실패는 충격에 가까웠습니다.

여기에 신아람의 '잃어버린 1초' 사건 까지 터지며 위기감은 최고조에 달했습니다.

하지만 신아람의 오심파문은 오히려 전화위복이 됐습니다.

억울한 판정 논란은 선수단을 똘똘 뭉치게 했습니다.

'괴짜 검객' 최병철은 코믹하고 경쾌한 펜싱으로 동메달을 따내 선수단의 사기를 끌어 올렸습니다.

<인터뷰> 최병철 : "아람이를 위해 메달을 꼭 따고 싶었다."

신아람의 희생으로 판정 텃세가 눈에 띄게 사라지면서, 대표팀은 놀라운 성적을 거뒀습니다.

김지연이 여자 사브르에서 사상 첫 금메달의 쾌거를 올렸고,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서는 유럽의 강호들을 차례로 제압하며 세계 정상에 우뚝 섰습니다.

<인터뷰> 심재성 : "유럽의 벽을 넘기는 쉽지 않았지만 훈련을 정말 많이 한 결과 성적 나왔다."

금메달 2개를 따낸 한국은 이번 대회를 기점으로 새로운 펜싱강국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또 김지연과 구본길 신아람 등 젊은 선수들의 기량이 정점에 와 있어 앞으로도 펜싱강국 코리아의 전성시대는 계속될 전망입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