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아, 두산 제압 ‘4강 희망 살렸다’
입력 2012.08.05 (21:44) 수정 2012.08.05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에서 KIA가 박기남과 김상현의 홈런을 앞세워 상승세의 두산을 잡고 4강 희망을 이어갔습니다.

넥센의 박병호는 시즌 23호로 홈런 단독 선두를 질주했습니다.

박선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기아 박기남의 방망이가 힘차게 돌아갑니다.

박기남은 두산 선발 김선우를 상대로 시즌 마수걸이 석 점 홈런을 터트렸습니다.

박기남의 홈런 등 5연속 안타로 기아는 2회에만 넉 점을 뽑아냈습니다.

5회에는 클린업트리오에 복귀한 김상현이 한 점 홈런을 보탰습니다.

기세를 올린 김상현은 5회말 호수비로 마운드에 선 소사의 어깨를 가볍게 했습니다.

최향남이 마무리로 나선 기아는 두산의 거센 추격을 6대 4로 잠재웠습니다.

<인터뷰>박기남(KIA): "배트 중앙에만 맞추자는 생각으로 쳤는데 넘어가 기쁩니다."

홈런 선두인 넥센의 박병호는 이틀 만에 아치를 그렸습니다.

LG 선발 김광삼에게 1회 시즌 23호 두 점 홈런을 뽑아냈습니다.

박병호는 최근 6경기에서 6개의 홈런을 치는 절정의 타격감을 과시했습니다.

박병호의 활약 속에 넥센은 LG를 7대 3으로 이겼습니다.

롯데는 손아섭의 결승 2루타에 힘입어 선두 삼성에 1대 0 승리를 거뒀습니다.

구원투수 김성배가 8회 원아웃 만루 위기를 잘 막아내며 송승준의 시즌 5승째를 지켰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기아, 두산 제압 ‘4강 희망 살렸다’
    • 입력 2012-08-05 21:44:47
    • 수정2012-08-05 22:03:18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야구에서 KIA가 박기남과 김상현의 홈런을 앞세워 상승세의 두산을 잡고 4강 희망을 이어갔습니다.

넥센의 박병호는 시즌 23호로 홈런 단독 선두를 질주했습니다.

박선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기아 박기남의 방망이가 힘차게 돌아갑니다.

박기남은 두산 선발 김선우를 상대로 시즌 마수걸이 석 점 홈런을 터트렸습니다.

박기남의 홈런 등 5연속 안타로 기아는 2회에만 넉 점을 뽑아냈습니다.

5회에는 클린업트리오에 복귀한 김상현이 한 점 홈런을 보탰습니다.

기세를 올린 김상현은 5회말 호수비로 마운드에 선 소사의 어깨를 가볍게 했습니다.

최향남이 마무리로 나선 기아는 두산의 거센 추격을 6대 4로 잠재웠습니다.

<인터뷰>박기남(KIA): "배트 중앙에만 맞추자는 생각으로 쳤는데 넘어가 기쁩니다."

홈런 선두인 넥센의 박병호는 이틀 만에 아치를 그렸습니다.

LG 선발 김광삼에게 1회 시즌 23호 두 점 홈런을 뽑아냈습니다.

박병호는 최근 6경기에서 6개의 홈런을 치는 절정의 타격감을 과시했습니다.

박병호의 활약 속에 넥센은 LG를 7대 3으로 이겼습니다.

롯데는 손아섭의 결승 2루타에 힘입어 선두 삼성에 1대 0 승리를 거뒀습니다.

구원투수 김성배가 8회 원아웃 만루 위기를 잘 막아내며 송승준의 시즌 5승째를 지켰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