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중 최초 항일 교류전
입력 2012.08.15 (09:47) 수정 2012.08.15 (10: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이 광복절입니다만 중국도 일제의 침입에 맞서 싸웠는데요.

당시 중국에서 벌어진 일제의 만행과 그에 맞선 한.중 합작 항일운동 자료가 국내 최초로 독립기념관에서 전시되고 있습니다.

임홍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937년 중일전쟁 도중 일본군에 의해 30만 명이 살해된 난징대학살 장면입니다.

총칼에 희생된 주검이 물위에 둥둥 떠다니고 길거리에는 아무렇게나 버려진 시신이 즐비합니다.

온몸에 상처를 입은 어린이의 얼굴이 애처롭습니다.

미국의 한 목사가 당시의 참상을 고발한 유일한 동영상 자료입니다.

<인터뷰> 김승진(청주 남성초5학년) : "한국사람과 중국사람을 그렇게 고문하고 죽이고 해가지고 기분 좋지 않고 너무 나쁘다는 생각이 들어요."

1931년 만주사변부터 1945년까지 일제에 의해 살해된 중국인은 3천5백만 명, 생매장과 강제노동, 위안부 동원 등 일제의 만행은 상상을 초월합니다.

이같은 일제의 만해에 맞서 중국인과 우리 독립군은 힘을 합쳐 항일투쟁을 전개했습니다.

<인터뷰> 조범래(독립기념관 학예실장) : "일제 침략에 맞서 같이 투쟁했던 공동의 경험을 공유하고 우호를 더욱 증진하기 위해서 국제교류전이 마련됐습니다."

일제의 만행을 생생히 증언하는 한.중 합작 항일운동자료전은 다음달 말까지 계속됩니다.

KBS 뉴스 임홍렬 입니다.
  • 한·중 최초 항일 교류전
    • 입력 2012-08-15 09:47:48
    • 수정2012-08-15 10:07:1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오늘이 광복절입니다만 중국도 일제의 침입에 맞서 싸웠는데요.

당시 중국에서 벌어진 일제의 만행과 그에 맞선 한.중 합작 항일운동 자료가 국내 최초로 독립기념관에서 전시되고 있습니다.

임홍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937년 중일전쟁 도중 일본군에 의해 30만 명이 살해된 난징대학살 장면입니다.

총칼에 희생된 주검이 물위에 둥둥 떠다니고 길거리에는 아무렇게나 버려진 시신이 즐비합니다.

온몸에 상처를 입은 어린이의 얼굴이 애처롭습니다.

미국의 한 목사가 당시의 참상을 고발한 유일한 동영상 자료입니다.

<인터뷰> 김승진(청주 남성초5학년) : "한국사람과 중국사람을 그렇게 고문하고 죽이고 해가지고 기분 좋지 않고 너무 나쁘다는 생각이 들어요."

1931년 만주사변부터 1945년까지 일제에 의해 살해된 중국인은 3천5백만 명, 생매장과 강제노동, 위안부 동원 등 일제의 만행은 상상을 초월합니다.

이같은 일제의 만해에 맞서 중국인과 우리 독립군은 힘을 합쳐 항일투쟁을 전개했습니다.

<인터뷰> 조범래(독립기념관 학예실장) : "일제 침략에 맞서 같이 투쟁했던 공동의 경험을 공유하고 우호를 더욱 증진하기 위해서 국제교류전이 마련됐습니다."

일제의 만행을 생생히 증언하는 한.중 합작 항일운동자료전은 다음달 말까지 계속됩니다.

KBS 뉴스 임홍렬 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