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기상ㆍ재해
충남 200mm 집중호우…산사태·침수·유실
입력 2012.08.16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오후부터 2백mm가 넘는 집중호우가 내린 충청지역에 특히 피해가 집중됐습니다.

산사태로 한 명이 숨지고 도로와 주택 백여 곳이 침수됐으며, 상수도관까지 유실됐습니다.

홍정표 기자가 피해상황을 종합했습니다.

<리포트>

왕복 2차로를 달리던 차량 앞에 갑자기 흙탕물과 함께 나무더미가 밀려나옵니다.

산사태에 놀란 운전자는 급히 차량을 뒤로 물립니다.

토사가 덮친 집안은 살림살이와 흙더미가 뒤엉켜 난장판입니다.

집 뒷산에서 산사태가 나면서 토사가 밀려들어 81살 최 모 할머니가 숨졌습니다.

<인터뷰> 박성자(이웃 주민) : "할머니가 침대에 누워계셨다고 하더라고요. 아저씨(남편)는 뒤에 잠깐 나와서 계셨는데 흙더미가 무너지는 바람에"

흙탕물이 점령한 6차선 도로, 차량들이 오도 가도 못합니다.

빗물이 계속 유입돼 통행이 전면 차단됐습니다.

<인터뷰> 오경석(운전자) : "갑자기 물이 불어서 앞차가 서더니 제차도 서고 갑자기 시동이 꺼진거죠."

강변 주택과 이어진 도로도 절반 이상이 유실됐습니다.

집안까지 순식간에 물이 차올라 일가족 3명이 구조됐습니다.

<인터뷰> 이돈영(부여군 은산면) : "저 건너까지 물이 차서 (아이들이) 1층에 서 2층으로 피신한 상태였습니다."

어제 오후부터 쏟아진 2백 밀리미터가 넘는 집중호우로, 충청지역에서는 주택과 상가 백 20여 채가 침수되고, 8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세종시에서는 불어난 강물에 제방이 무너져 상수도관까지 파열됐습니다.

이밖에 충북 오송과 충남 청양 등 수십여 곳의 도로가 경사면이 유실돼 곳곳에서 차량 통행이 제한되고, 도심에서도 하수도가 역류하는 등 물난리를 겪었습니다.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 충남 200mm 집중호우…산사태·침수·유실
    • 입력 2012-08-16 22:05:41
    뉴스 9
<앵커 멘트>

어제 오후부터 2백mm가 넘는 집중호우가 내린 충청지역에 특히 피해가 집중됐습니다.

산사태로 한 명이 숨지고 도로와 주택 백여 곳이 침수됐으며, 상수도관까지 유실됐습니다.

홍정표 기자가 피해상황을 종합했습니다.

<리포트>

왕복 2차로를 달리던 차량 앞에 갑자기 흙탕물과 함께 나무더미가 밀려나옵니다.

산사태에 놀란 운전자는 급히 차량을 뒤로 물립니다.

토사가 덮친 집안은 살림살이와 흙더미가 뒤엉켜 난장판입니다.

집 뒷산에서 산사태가 나면서 토사가 밀려들어 81살 최 모 할머니가 숨졌습니다.

<인터뷰> 박성자(이웃 주민) : "할머니가 침대에 누워계셨다고 하더라고요. 아저씨(남편)는 뒤에 잠깐 나와서 계셨는데 흙더미가 무너지는 바람에"

흙탕물이 점령한 6차선 도로, 차량들이 오도 가도 못합니다.

빗물이 계속 유입돼 통행이 전면 차단됐습니다.

<인터뷰> 오경석(운전자) : "갑자기 물이 불어서 앞차가 서더니 제차도 서고 갑자기 시동이 꺼진거죠."

강변 주택과 이어진 도로도 절반 이상이 유실됐습니다.

집안까지 순식간에 물이 차올라 일가족 3명이 구조됐습니다.

<인터뷰> 이돈영(부여군 은산면) : "저 건너까지 물이 차서 (아이들이) 1층에 서 2층으로 피신한 상태였습니다."

어제 오후부터 쏟아진 2백 밀리미터가 넘는 집중호우로, 충청지역에서는 주택과 상가 백 20여 채가 침수되고, 8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세종시에서는 불어난 강물에 제방이 무너져 상수도관까지 파열됐습니다.

이밖에 충북 오송과 충남 청양 등 수십여 곳의 도로가 경사면이 유실돼 곳곳에서 차량 통행이 제한되고, 도심에서도 하수도가 역류하는 등 물난리를 겪었습니다.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