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지애 9홀 연장 승부 끝 2년 만에 우승
입력 2012.09.11 (13: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신지애가 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 킹스밀 챔피언십에서 우승했습니다.

9번째홀까지 가는 연장 승부끝에 폴라 크리머를 꺾고 2년 만에 정상에 올랐습니다.

김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신지애가 2년 만에 LPGA정상에 등극했습니다.

신지애와 폴라 크리머의 승부는 연장 9번째홀에서 갈렸습니다.

폴라 크리머의 파 퍼트가 홀컵을 지나간 반면, 신지애는 파 퍼트에 성공했습니다.

이로써 2010년 11월 일본에서 열린 미즈노 클래식 이후 약 2년 만에 LPGA 투어 대회 정상에 복귀했습니다.

<인터뷰> 신지애

그야말로 혈투였습니다.

한 타 앞선 폴라 크리머의 18번홀 파퍼팅이 홀컵을 비켜하면서 피말리는 명승부가 시작됩니다.

1차 연장에서는 신지애가,

2차연장에서는 폴라 크리머가 천금같은 버디 퍼팅을 놓쳤습니다.

3차연장에서는 나란히 벙커샷 대결까지 펼치기도 했습니다.

샷 하나하나에 탄성이 이어졌고, 길어진 승부에 잠을 청하는 갤러리까지 등장했습니다.

극적인 우승으로 신지애는 LPGA에서 통산 9승을 거두며 우리 선수로는 박세리 다음으로 많은 우승기록을 갖게 됐습니다.

KBS 뉴스 김완수입니다.
  • 신지애 9홀 연장 승부 끝 2년 만에 우승
    • 입력 2012-09-11 13:02:29
    뉴스 12
<앵커 멘트>

신지애가 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 킹스밀 챔피언십에서 우승했습니다.

9번째홀까지 가는 연장 승부끝에 폴라 크리머를 꺾고 2년 만에 정상에 올랐습니다.

김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신지애가 2년 만에 LPGA정상에 등극했습니다.

신지애와 폴라 크리머의 승부는 연장 9번째홀에서 갈렸습니다.

폴라 크리머의 파 퍼트가 홀컵을 지나간 반면, 신지애는 파 퍼트에 성공했습니다.

이로써 2010년 11월 일본에서 열린 미즈노 클래식 이후 약 2년 만에 LPGA 투어 대회 정상에 복귀했습니다.

<인터뷰> 신지애

그야말로 혈투였습니다.

한 타 앞선 폴라 크리머의 18번홀 파퍼팅이 홀컵을 비켜하면서 피말리는 명승부가 시작됩니다.

1차 연장에서는 신지애가,

2차연장에서는 폴라 크리머가 천금같은 버디 퍼팅을 놓쳤습니다.

3차연장에서는 나란히 벙커샷 대결까지 펼치기도 했습니다.

샷 하나하나에 탄성이 이어졌고, 길어진 승부에 잠을 청하는 갤러리까지 등장했습니다.

극적인 우승으로 신지애는 LPGA에서 통산 9승을 거두며 우리 선수로는 박세리 다음으로 많은 우승기록을 갖게 됐습니다.

KBS 뉴스 김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