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존심 걸린 한·미·일 ‘볼링 삼국지’
입력 2012.09.11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과 미국, 일본의 볼링 지존을 가리는 삼호컵 국제볼링대회가 개막해 5일간의 열전에 들어갔습니다.



대회 4연속 우승을 노리는 미국에 맞서 우리나라는 7년 만에 정상에 도전합니다.



박수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계 최고 볼링 고수들의 불꽃튀는 스트라이크 대결이 시작됐습니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과 미국, 일본의 정상급선수 180명이 출전했습니다.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는 올 시즌 미국프로볼링랭킹 1위인 숀 래쉬입니다.



시원시원한 파워 볼링으로 종주국 미국의 힘을 보여주겠다고 자신합니다.



<인터뷰> 숀 래쉬(미국 프로 볼링 선수) : "지난 3년 동안 PBA에서 이 대회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올해는 제가 우승컵을 가져가고 싶습니다."



최강 미국에 맞서 우리나라는 올시즌 랭킹 선두인 최원영,,



파워 볼러 공진석 등이 7년 만에 정상 탈환을 노립니다.



최원영은 지난 2005년 아마추어 자격으로 출전해 우승을 차지한 좋은 기억도 있습니다.



<인터뷰> 최원영(DSD 삼호)



일본도 정교하고 섬세한 볼링으로 4년 만에 우승을 노립니다.



한-미-일 최고 선수들이 자존심을 걸고 대결하는 이번 대회는 오늘부터 4일 동안 예선과 준결승을 치른 뒤 오는 토요일 대망의 결승전을 갖습니다.



KBS 뉴스 박수현입니다.
  • 자존심 걸린 한·미·일 ‘볼링 삼국지’
    • 입력 2012-09-11 22:12:51
    뉴스 9
<앵커 멘트>



한국과 미국, 일본의 볼링 지존을 가리는 삼호컵 국제볼링대회가 개막해 5일간의 열전에 들어갔습니다.



대회 4연속 우승을 노리는 미국에 맞서 우리나라는 7년 만에 정상에 도전합니다.



박수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계 최고 볼링 고수들의 불꽃튀는 스트라이크 대결이 시작됐습니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과 미국, 일본의 정상급선수 180명이 출전했습니다.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는 올 시즌 미국프로볼링랭킹 1위인 숀 래쉬입니다.



시원시원한 파워 볼링으로 종주국 미국의 힘을 보여주겠다고 자신합니다.



<인터뷰> 숀 래쉬(미국 프로 볼링 선수) : "지난 3년 동안 PBA에서 이 대회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올해는 제가 우승컵을 가져가고 싶습니다."



최강 미국에 맞서 우리나라는 올시즌 랭킹 선두인 최원영,,



파워 볼러 공진석 등이 7년 만에 정상 탈환을 노립니다.



최원영은 지난 2005년 아마추어 자격으로 출전해 우승을 차지한 좋은 기억도 있습니다.



<인터뷰> 최원영(DSD 삼호)



일본도 정교하고 섬세한 볼링으로 4년 만에 우승을 노립니다.



한-미-일 최고 선수들이 자존심을 걸고 대결하는 이번 대회는 오늘부터 4일 동안 예선과 준결승을 치른 뒤 오는 토요일 대망의 결승전을 갖습니다.



KBS 뉴스 박수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